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기획·연재

[오늘의 경제소사] 1960년 항모 엔터프라이즈 진수

가장 길고 비싼 최초 핵 항모

[오늘의 경제소사] 1960년 항모 엔터프라이즈 진수
항모 엔터프라이즈호

역사상 가장 긴 군함은 어떤 배일까. 언뜻 떠오는 게 미국의 주력 항모인 니미츠급이나 차세대 제럴드 포드급. 둘 다 배수량 10만톤을 넘는 역사상 가장 큰 군함이다. 다만 길이 최고는 따로 있다. 1960년 9월24일 버지니아 소재 뉴포트 해군 조선소에서 건조된 엔터프라이즈(사진)가 342m로 가장 길다. 만재배수량 9만4,781톤으로 나중에 등장한 항모보다 덩치가 작은데도 길이가 긴 데는 이유가 있다. 요즘 기술로는 2기면 족할 원자로를 8기나 적재했기 때문이다.

엔터프라이즈는 다른 기록도 많이 세웠다. 사상 최초의 핵 추진 항공모함이며 가격도 역대 어느 군함보다 비쌌다. 함재기를 제외한 건조비만 4억5,130만달러. 한국의 연간 총예산 4,172억환(약 417억원)보다 10배나 많았다. 미 해군이 거액을 들여 최신 기술이 집약된 엔터프라이즈를 건조한 이유는 크게 세 가지다. 작전 효용성은 높고 운용비용이 낮다는 판단을 원자력 만능주의가 부추겼다. 종전 직후 미 해군은 폭격기까지 탑재 가능한 대형 항모 건조를 추진했으나 전략폭격론자들에게 밀렸다.

원자폭탄 두 방으로 태평양전쟁을 종결한 미국은 전략폭격기를 동원한 핵폭탄 투하에 우선순위를 뒀으나 한국전쟁을 치르며 대형 항모가 여전히 유용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포레스탈급(8만2,403톤) 4척 건조에 이어 키티호크급(8만3,090톤) 4척(개량형 케네디호 포함)을 뽑았다. 당초 키티호크급 3번함으로 건조될 엔터프라이즈가 핵 항모로 변경된 데는 핵 추진 전단을 구성하겠다는 의지도 담겼다. 1964년에는 엔터프라이즈에 핵 추진 구축함·순양함·잠수함으로 구성된 핵 전단이 무보급으로 지구를 한 바퀴 돌았다.

핵 항모는 건조 비용이 높지만 유지 비용이 훨씬 싸다는 이유에서 미국은 1970년 이후부터는 재래식 항모를 건조하지 않았다. 2009년 5월 키티호크함이 예비역으로 편입되며 미국의 항모가 핵 추진으로 통일된 데 이어 2012년 10월 엔터프라이즈도 예비역으로 물러났다. 미 해군은 니미츠급 항모 10척에 제럴드 포드급 1척을 운영 중으로 9척을 추가 건조할 계획이다. ‘엔터프라이즈’라는 함명도 승계될 예정이다. 여기에 웬만한 국가에서는 중형 항모로 분류될 대형 상륙강습함 10척을 보유해 미 해군의 항공력은 당분간 타의 추종을 불허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돈. 함재기와 각종 무장을 빼고도 최신형 항모 한 척에 130억달러, 최신 상륙함 건조에 30억달러가 들어간다. 걱정된다. 무기의 그늘은 수렁으로 바뀌기 마련이니.
/권홍우선임기자 hong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