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인터뷰] ‘양자물리학’ 박해수의 신나는 발걸음 ..사내답게 웃었다

“신나게 걸음마를 시작하는 느낌”
‘양자물리학’은 “선한 에너지로 진정성 있게 만든 영화”

  • 정다훈 기자
  • 2019-09-26 15:45:40
  • 영화
“ ‘양자물리학’은 나에게 새로운 도전이었고, 첫걸음이었다”

배우 박해수가 의미 있고 신나는 발걸음을 시작했다. ‘양자물리학’은 박해수의 스크린 첫 주연작이다. 극 중 그는 죽어가는 업소도 살린다는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 역을 맡았다. ‘이빨액션’이라고 말할 정도로 대사량이 많은 역할이지만 그는 강약을 조절하면서,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시원한 한방을 날렸다.

박해수는 ‘양자물리학’ 이야기 자체의 힘에 끌렸다고 했다. 무엇보다 이성태 감독이 순수하게 진직하는 방식에 매료됐다. 그렇게 이성태 감독이 궁금해졌고, 직접 만나본 이성태 감독은 예상보다 더 매력적인 사람이었다.

[인터뷰] ‘양자물리학’ 박해수의 신나는 발걸음 ..사내답게 웃었다

“이찬우 캐릭터에 대해 감독님과 이야기를 했다. 감독님 자체가 ‘찬우’ 같은 면을 갖고 있더라. 작가가 ‘캐릭터를 낳는다’고 하지 않나. 대본을 받았을 때, 꺾거나 반전의 묘미를 주는 요즘의 작품이 아닌 이 영화는 그냥 돌격하는 점이 매력적이었다. 게다가 감독님을 만났을 때, 가만히 있을 땐 침착한데 작품에 대해 이야기할 땐 저돌적으로 말하시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찬우의 건강하고 저돌적인 면이 여러 가지 방면으로 세포 분화하는 느낌이라 신선했다”

‘생각이 현실이 된다’라는 양자물리학적 신념 하나로 업계 최고의 자리까지 오른 인물 찬우. 박해수와 찬우의 싱크로율은 크다. 압도적인 대사량을 소화한 박해수는 촬영 전부터 대사 체화를 위해 고군분투했다. 찬우의 생각 신념이 자연스럽게 몸에 스며들 수 있게 노력하고 또 노력한 것.

‘양자물리학’이 매력적인 점은 주조연 할 것 없이 모든 배우들의 역량이 제대로 드러나고 있다는 점. 모두가 작품을 즐기고 있다는 인상을 준 점 역시 박수를 보내게 한다. 이에 대해 박해수는 “감독님은 물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한 힘으로 열심히 만들었다”고 표현했다.

[인터뷰] ‘양자물리학’ 박해수의 신나는 발걸음 ..사내답게 웃었다

[인터뷰] ‘양자물리학’ 박해수의 신나는 발걸음 ..사내답게 웃었다
영화 ‘양자물리학’ 주역 배우 서예지, 박해수

“정말 좋았던 건 영화를 만드는 과정 안에서 진정성 있게 우리가 말하고 싶은 것들을 선하게 만들었다. 배우들의 조합과 감독님이 하나의 큰 에너지로 존재했고, 그게 힘을 얻지 않았나 싶다. 관객들에게도 위로와 용기를 줄 수 있기를 바랐다”

극 중 브로맨스를 자랑하는 김상수 역의 배우 임철수와는 실제로 10년 룸메이트 생활을 한 절친이다. 박해수는 “거의 가족 같은 친구다”고 애정을 보였다. 그러면서 “영화에서 주고받는 눈빛이나 감정은 진짜였다. 정말 사랑하는 동생이고 친구고 소울메이트다. 그게 자연스럽게 극 중에서도 표출됐다”고 털어놨다.

실제로 대학로에서 함께 작업을 했던 연출 및 배우들은 이번 ‘양자물리학’ 시사회에 참석해 함께 울었다는 후문이다. 그는 “연극했던 친구들이 시사회를 보다가 철수와 내가 나오는 모습을 보며 울었다고 하더라. 둘이서 연기한다고 고생한다고 돌아다닌 걸 다 아는 사람들이라 그런지 더 찡하게 다가오셨나보다.”고 전했다.

[인터뷰] ‘양자물리학’ 박해수의 신나는 발걸음 ..사내답게 웃었다

[인터뷰] ‘양자물리학’ 박해수의 신나는 발걸음 ..사내답게 웃었다

tvN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2017)로 제대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박해수. 그는 2007년 연극 ‘최강 코미디 미스터로비’로 데뷔한 13년차 배우이다. 2012년 방영된 MBC 드라마 ‘무신’을 통해 매체 활동을 했으며, 이후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2015~2016), 영화 ‘마스터’(2016) 등에 출연했다.

뮤지컬 ‘사춘기’ ‘영웅’, ‘여신님이 보고 계셔’, 연극 ‘오이디푸스’, ‘갈매기’, 프랑켄슈타인’, ‘유도소년’, ‘남자충동’ 등 무대에 서며 내공을 쌓은 박해수는 “위로가 되는 선배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피력했다. 그러면서 자신보다 뛰어난 숨은 보석들이 대학로에 많이 있음을 전했다.

“연극 배우들이 매체에 꼭 와야 한다는 건 아니다. 그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면 되는 거다. 여러 가지 기회가 있을 것이고 더 잘 가꾸고 있는 거니까 언젠간 다 에너지들이 발현될 거라 생각한다.”

박해수는 연극 무대를 동경했고, 여전히 그리워하고 애정했다. 언젠간 선배 황정민과 같이 연극 무대에 서고 싶은 오랜 꿈도 있다. 베네딕트 컴버배치처럼 스크린과 무대를 넘나드는 배우가 되고 싶은 욕심도 숨기지 않았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직하게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고자 한다. 주인공 배우로도 부담이 아닌 “잘 걸어가야 할 것 같다는 책임감이 있다”고 전한 박해수.

“주인공이라는 것이 연기를 잘하는 것 이상으로 마음의 그릇이 큰 사람이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 이병헌 선배 같은 경우만 봐도, 현장에서 늘 주변을 살피시면서 연기를 하신다. 저도 여유를 갖고 주변을 잘 살필 수 있는 역량을 갖춘 사람이 될 수 있게 한걸음 한걸음 우직하게 걸어나가고자 한다.”

한편, 박해수는 ‘양자물리학’ 홍부 이후 ‘사냥의 시간’(감독 윤성현)으로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또한 하반기 방영 예정인 드라마 ‘키마이라’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찾아갈 계획이다.

[사진=메리크리스마스 ]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