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이해찬, 황교안 겨냥 "국가 원수에 제정신 운운, 정신 나간 사람"

"태풍 피해 나몰라라, 공당이기를 포기"

  • 하정연 기자
  • 2019-10-04 09:00:37
  • 국회·정당·정책
이해찬, 황교안 겨냥 '국가 원수에 제정신 운운, 정신 나간 사람'
3일 오후 서울 시청 방향에서 바라본 광화문광장 주변이 자유한국당 정당 관계자, 범보수단체 회원, 기독교 단체 회원 등이 각각 개최한 여러 건의 집회로 가득 차 있다./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4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집회에만 골몰하며 공당이기를 스스로 포기했다”고 일갈했다. 황교안 대표가 전날 조국 법무부 장관을 임명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제 정신이냐”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는 “아무리 정쟁에 눈이 어두워도 정신 나간 사람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태풍 피해로 수많은 이재민이 발생한 국가 재난 상황에서 오로지 정쟁에만 몰두하며 지역구 태풍 피해는 나 몰라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집회에서 제1야당 인사들이 도 넘는 막말을 남발했다”며 “국가 원수에게 제 정신 운운하는 것은 아무로 정쟁에 눈이 어두워도 정신 나간 사람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역위원회별로 300~400명씩 버스로 사람을 동원하는 일이 공당에서 나타나서야 되겠냐”고 덧붙였다.
/하정연기자 ellenah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