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김경규 농진청장, 수수 품종‘소담찰’기계수확 시연 참관
김경규(오른쪽) 농촌진흥청장이 10일 기계로 수확한 수사 상태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제공=농진청




농촌진흥청은 10일 강원도 영월군 주천면에서 국내 육성 수수 품종 ‘소담찰’의 기계수확 시연회를 했다고 밝혔다.

‘소담찰’은 농진청이 지난 2013년 육성한 수수 품종이다. 이 품종은 농가에서 주로 재배하는 수수(200cm)보다 키가 작고(120cm 내외) 쓰러짐에 강해 기계수확이 편리하다.

이날 선보인 수확기계(콤바인)는 벼를 거둘 때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자탈형 수확기계(콤바인)에서 탈곡망과 선별부 부분을 개량한 것이다.

농진청은 기존 벼 수확기계로도 잡곡을 수확할 수 있도록 연구를 추진해 지난 2014년 잡곡 수확에 적합한 탈곡망과 적정 간격을 개발했다.



이날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소담찰’ 기계수확 현장을 찾아 수수의 자람 상태(생육 상태)와 품질, 수확량 등을 점검한 뒤 생산한 농업인과 국내 육성 식량 작물 보급 확대 방안에 대한 현장 의견을 들었다.

김 청장은 “소비자의 잡곡 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국내 육성 품종 연구개발과 보급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재배 활성화를 위한 농업기계 개발과 보급 확대를 위한 시범사업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영월군 남면에 있는 잡곡가공 영농조합을 방문해 생산 현황 등을 살펴보며 가공·유통·포장 등 과정에서 농산물 소비 경향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소비자들의 수요를 충족해주길 당부했다. /윤종열기자 yjy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