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시위 격화 에콰도르에 軍통제 통금령…정부건물 방화

수도 키토에 수십 년 만에 통행금지령…30여명 체포
언론사도 습격…모레노 대통령, 일부 긴축완화책 시사

시위 격화 에콰도르에 軍통제 통금령…정부건물 방화
12일(현지시간)에콰도르 수도 키토의 정부 건물이 시위대의 방화로 불타고 있다./키토=AFP연합뉴스

유류 보조금 폐지에 항의하는 에콰도르 원주민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수도 키토의 정부 건물이 시위대의 방화로 불에 타고 언론사들이 습격을 받는 등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레닌 모레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대국민 연설에 나서 오후 3시를 기해 24시간 통행금지 조치를 발령하고, 혼란에 빠진 키토 시내의 질서 회복을 위해 군대가 통제에 나서도록 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수도 키토와 주변 지역에는 통행금지령이 내려졌다. 에콰도르에 24시간 통금령과 군 통제령이 발령된 것은 쿠데타가 빈발했던 지난 1960년대와 1970년대 이후 수십년 만이다.

AFP통신은 모레노 대통령의 연설에 앞서 시위대가 감사원이 자리 잡은 키토의 정부 건물에 불을 질렀다고 전했다. 모레노 대통령은 “이번 명령은 묵과할 수 없는 폭력 사태에 공권력이 효율적으로 맞서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합동군사령부가 필요한 조치와 작전을 즉각 수행토록 했다”고 설명했다.

감사원 건물에 불이 난 직후 키토 시내에 위치한 민영방송 텔레아마조나스와 유력지 엘코메르시오 본사도 습격을 당했다. 이에 텔레아마조나스는 정규 방송을 중단한 채 복면 괴한들이 돌을 던져 자사 창문을 깨뜨리고, 차량에 불을 지르는 장면을 내보냈다. 괴한들의 공격으로 이 방송국 직원 25명이 긴급 대피했으나,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엘코메르시오 신문사는 괴한들이 한때 경비원들을 억류했으나, 경찰이 출동하자 달아났다고 밝혔다.

모레노 대통령도 이날 대국민 연설에서 시위를 촉발한 긴축 조치의 일부를 완화할 수 있다고 시사했다. 농촌이 국가 재원의 혜택을 볼 수 있게 보장하는 방법을 연구하고, 최근 소요로 수입을 잃은 사람들에게 보상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원주민들의 대대적인 시위를 촉발한 유류 보조금 폐지 결정을 철회하진 않아 양측 갈등이 봉합되진 쉽지 않을 것으로 관측된다. 반정부 시위를 주도해 온 에콰도르토착인연맹(CONAIE)은 모레노 대통령의 대국민 연설에 앞서 트위터를 통해 내부 논의를 거쳐 모레노 대통령과 “직접 대화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마리아 파울라 로모 내무장관은 감사원 건물 공격에 연루된 용의자 30명을 체포했다고 말했다. 지난 3일 유류 보조금 폐지에 항의하는 시위가 시작된 이래 지금까지 6명이 사망하고, 2,100명이 다치거나 체포됐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