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경제난·정권 부패…시위 들끓는 지구촌

공공료 인상·稅 신설·보조금 폐지
칠레·레바논·에콰도르 시민 반발
온두라스선 '反부패 시위' 이어져
카탈루냐發 내홍에 스페인도 혼란

  • 박성규 기자
  • 2019-10-20 17:24:52
  • 정치·사회
경제난·정권 부패…시위 들끓는 지구촌

경제난에 요금 인상 등 서민들의 부담을 가중시키는 정책과 부패 등을 이유로 세계 각국의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오고 있다.

CNN칠레와 일간 엘메르쿠리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칠레 산티아고에서 시작된 시위가 격렬해지자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새벽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시위는 지난 6일 정부가 지하철요금을 인상하면서 시작됐다. 지하철요금이 피크타임 기준 종전 800칠레페소(약 1,328원)에서 830칠레페소(약 1,378원)로 오르자 지하철역과 건물 방화, 상점 약탈이 이어지면서 산티아고 지하철 운행이 전면 중단되기도 했다. 피녜라 대통령이 이날 TV로 생중계된 연설에서 “지하철요금 인상을 철회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시위가 중단될지는 미지수다. 지하철요금 인상이 시위를 촉발하기는 했지만 피녜라 정권의 잦은 공공요금 인상 등 신자유주의 경제정책에 대해 쌓인 불만이 그 밑에 자리 잡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 때문이다.

경제난·정권 부패…시위 들끓는 지구촌
19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한 칠레 산티아고 지하철역에서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세바스티안 피녜라 칠레 대통령은 이날 시위를 촉발한 지하철요금 인상을 중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산티아고=AFP연합뉴스

지중해 연안 국가인 레바논에서는 소셜미디어 왓츠앱 수수료 인상으로 촉발된 반정부시위가 격화하고 있다. 이번 반정부시위는 17일 정부가 내년부터 왓츠앱 등 메신저 프로그램 이용자에게 하루 20센트, 한달 6달러의 세금을 부과하겠다고 발표하면서 비롯됐다. 거리로 나선 시민들은 타이어를 불태우고 상점 간판을 부수며 정부의 세금징수 계획에 불만을 표출했다. 레바논 정부는 왓츠앱 등에 이용료를 부과하려던 계획을 중단한다고 발표했지만, 경제난에 따른 불만이 커지면서 시위는 정권퇴진 요구로 확산되고 있다. 레바논의 국가부채는 860억달러(약 103조원)로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150%나 되며 35세 미만 청년층의 실업률은 약 37%나 될 정도로 심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제난·정권 부패…시위 들끓는 지구촌
이날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 시내에서는 정부의 추가 세금부과 계획에 반대하는 격렬한 반정부시위가 벌어졌다. /베이루트=EPA연합뉴스

남미 에콰도르에서도 3일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에 약속한 긴축정책의 일환으로 유류보조금을 폐지하면서 경유와 휘발유 가격이 최대 2배 이상 오르자 시위가 벌어졌다. 시위가 연일 격화하자 결국 레닌 모레노 대통령은 13일 유류보조금 폐지 결정을 철회한다고 발표했다.

중미 온두라스와 스페인에서는 정치 이슈로 촉발된 시위가 확산되고 있다. 온두라스에서는 후안 오를란도 에르난데스 대통령의 친동생이 미국에서 마약밀매 등의 혐의로 유죄 평결을 받자 에르난데스 대통령도 공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이에 에르난데스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가 19일 이틀째 이어졌다. 스페인에서는 카탈루냐 시민들의 시위가 잦아들지 않고 있다. 스페인 대법원이 14일 카탈루냐 지방의 분리독립을 추진했던 전 카탈루냐 자치정부 지도부에 징역 9∼13년의 중형을 선고한 후 카탈루냐 시민들은 바르셀로나에서 지도부 석방을 요구하며 격렬한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