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건설업계

대우건설, 이라크서 1,017억원 규모 침매터널 공사 수주

  • 박윤선 기자
  • 2019-10-21 11:44:30
  • 건설업계
대우건설, 이라크서 1,017억원 규모 침매터널 공사 수주
김형(오른쪽 두번째) 대우건설 사장과 이라크 항만청 사파 알파야드(가운데) 사장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이라크 항만청에서 이라크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계약서를 들고 있다. /사진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047040)이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코르 알 주바이르(Khor Al Zubair)에서 8,600만 달러 규모(한화 약 1,017억원)의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를 수주했다.

21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이라크 항만청(GCPI)에서 발주한 이번 공사는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알 포(Al Faw) 지역에 조성되는 신항만 사업의 기반시설 공사 중 일부로 움 카스르(Umm Qasr)지역과 알 포 지역을 연결하는 침매터널 함체를 제작하기 위한 제작장을 조성하는 공사이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20개월이다.

이번 수주는 지난 3월 방파제 추가 공사와 4월 컨테이너터미널 1단계 공사, 8월 진입 도로 공사에 이은 올해 네 번째 이라크 현지 수주다. 누적 계약금액은 460백만달러로 한화 약 5,500억원 규모다. 특히 이번 계약은 수의계약으로 이뤄졌는데, 통상 경쟁 입찰로 이루어지는 국제 건설시장에서 수의계약으로 수주한다는 것은 발주처와의 신뢰관계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고 대우건설 측은 설명했다.

대우건설은 지난해 10월 새로운 비전을 발표한 이래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이라크 시장 확대 역시 이러한 노력의 일환이다. 최근 대우건설의 최대주주로 등극한 KDB인베스트먼트도 이러한 뉴비전과 핵심전략에 적극 지원하여 기업가치 제고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알 포 신항만 사업의 경우 해군기지, 정유공장, 주택단지 등 향후 후속공사가 연이어 발주될 예정”이라며 “발주처와의 신뢰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향후 이라크를 나이지리아를 잇는 제2의 대표 해외 전략 거점 시장으로 만들 계획이다”고 전했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