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살림남2' 김승현, 딸 수빈과의 둘 만의 시간.."왜 상견례 때 안 왔어"
‘살림남2’ 김승현의 조심스러운 고백에 대한 수빈의 대답은 무엇이었을까.

사진=KBS 2TV




오늘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이하 ‘살림남2′)에서는 광산김씨 남매와 함께 제주도로 떠난 김승현 가족의 두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김승현은 바다를 보고 싶다는 딸 수빈을 위해 제주도 투어 가이드를 자처하며 따라 나섰다.

모처럼 단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갖게 된 가운데 부녀가 바닷가 바위에 나란히 자리를 잡고 앉았다. 김승현은 한참을 머뭇거리다가 딸에게 지금 만나고 있는 상대와 결혼까지 생각하고 있음을 조심스럽게 고백했다.

이어 김승현은 “왜 상견례 때 안 나왔어”라며 자신의 연애와 결혼에 대해 서운해하는 것은 아닌지 수빈의 눈치를 살폈다. 이에 수빈은 말없이 고개만 숙이고 있어 어느새 현실로 다가온 아빠의 결혼에 대한 딸의 진짜 속마음은 과연 무엇이었을지 그동안 김승현 부녀를 응원해왔던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광산 김씨 가족 여행에 함께 하지 못한 김승현의 큰아버지는 전날 아버지에게 제주도에 가면 꼭 들러야할 곳을 일러줬다고.

해당 장소에 도착한 도착한 어머니는 “여기가 어디야?”라면서 크게 당황스러워해 큰아버지가 강추한 제주도의 핫플레이스(?)는 대체 어디였을지, 또 어머니와 광산 김씨 남매들의 제주 여행이 평화롭게 마무리될 수 있을지 오늘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김승현의 바닷가 고백과 아빠의 결혼에 대한 수빈의 속마음은 오늘(23일) 저녁 8시 5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살림남2’에서 공개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