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보험·카드

中 유니온페이 자회사, BC카드 투자자됐다

BC카드 창사 최초 외자 유치
中과의 협업 분야 확대 기대

中 유니온페이 자회사, BC카드 투자자됐다

BC카드가 중국 은련상무 유한공사에 지분 일부를 매각하는 방식으로 중국 자본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 BC카드가 외국 자본을 유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BC카드는 30일 중국 은련상무 유한공사와 협력관계 강화를 위해 자회사 스마트로의 지분 일부를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은련상무는 중국 은행카드 연합 조직인 유니온페이의 자회사다. 빅데이터 서비스, 마케팅 서비스, 지불혁신 부가서비스 등의 영역 등에서 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은련상무는 BC카드가 보유했던 스마트로 구주 일부와 3자 배정 방식을 통한 신주 등 전체 지분의 20% 취득을 통해 스마트로의 투자자가 됐다.

BC카드와 스마트로는 중국 내 QR 등 신결제 플랫폼 확산에 적극적인 은련상무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국내 고객들에게 보다 향상된 결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문환 BC카드 사장은 “이번 제휴로 중국 내에서 활성화 된 모바일 결제 기술 및 노하우를 도입해 고객에게 디지털 결제 편의성을 제공함과 동시에 가맹점 서비스를 한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종호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