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자동차

벤츠 C클래스 전월比 6.4% 떨어져…수입 세단 중고차 시세 일제히 '하락'

  • 김경훈 기자
  • 2019-11-06 10:00:52
  • 자동차

벤츠, 아우디, BMW, 벤틀리, 국산차, 그랜저, 쏘나타

벤츠 C클래스 전월比 6.4% 떨어져…수입 세단 중고차 시세 일제히 '하락'
벤츠 C클래스/사진=벤츠코리아 제공

벤츠 C클래스와 BMW 5시리즈 등 인기 수입 세단의 중고시세가 일제히 하락했다.

6일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 ‘헤이딜러’가 국산차 3만7,060대·수입차 1만1,640대의 온라인 경매 데이터를 분석해 내놓은 ‘10월 중고차 시세 분석’ 결과를 보면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인 수입차 모델은 벤츠 C클래스(W205) 디젤로 나타났다. 전월에 비해 가격이 6.4% 떨어졌다.

이어 BMW 5시리즈(G30) 가솔린이 5.1%, 벤츠 C클래스(W205) 가솔린이 4% 하락했다.

국산차 모델 중에서는 그랜저IG의 중고가가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더 뉴 그랜저’ 출시의 여파로 3.6% 떨어졌다. 평균 입찰자 수도 전월과 비교해 1.4명 줄었다.

수입 세단의 전반적 하락세 속에 국산차 일부 모델은 상승세를 기록했다.

레이가 4.7% 올랐고 싼타페 더 프라임 1.8%, 올 뉴 카니발 1.4% 상승했다.

이와 함께 차량의 인기도를 가늠할 수 있는 중고차 딜러의 평균 입찰 수는 올 뉴 쏘렌토가 12.7명으로 가장 많았다. 레이 12.2명, 3위 티볼리 12명으로 뒤를 이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