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정부·은행, ‘文 대선공약’ 사회적경제에 7,000억 금융공급

올들어 3분기까지 보증, 대출 등 형태로 지원
공공부문 3,300억, 시중은행 3,500억 등

정부·은행, ‘文 대선공약’ 사회적경제에 7,000억 금융공급

정부와 시중은행이 사회적경제 부문에 올 들어 약 7,000억원의 대출, 투자 등 금융을 공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원회는 7일 서민금융진흥원에서 김태현 사무처장 주재로 ‘3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사회적금융 생태계 조성을 위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사회적경제기업 등에 자금 공급을 하고 있다. 사회적경제 육성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기도 하다.

구체적으로 공공부문은 3·4분기까지 사회적경제기업 1,578개에 3,329억원의 자금을 공급했다. 신용보증기금,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벤처투자 등으로 올해 목표인 3,230억원을 3·4분기에 달성했다. 구체적으로 보증 1,945억원, 대출 758억원, 투자 626억원 등이다.

시중은행 역시 3·4분기까지 3,542억원(2,515건)을 지원했다. 대출이 3,476억, 기부 및 후원이 32억, 제품구매 28억원 등의 형태였다. 기업은행이 727억원으로 제일 많았고 신한은행 644억, 농협 561억원 등이다.

이로써 공공부문과 시중은행이 공급한 자금은 6,871억원을 기록했다. 김태현 사무처장은 “사회적금융 자금공급 현황을 지속 점검하고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협의회 참여기관들과 함께 논의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