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기획·연재

[신조어 사전] 관계+권태기...대인관계에 피로감을 느끼는 시기

관태기

  • 박현욱 기자
  • 2019-11-07 17:07:31
  • 기획·연재
대인관계에 피로감을 느끼고 흥미를 잃는 시기를 말한다. ‘관계’와 ‘권태기’를 합성한 신조어다.

직장인들에게는 조직원과의 관계유지나 인맥 관리가 중요하다. 하지만 인간관계에 피로감을 느끼거나 새로운 관계 맺기에 대한 부담감으로 남들과 섞이는 것을 꺼려 할 수 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성인남녀 915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이들 중 83.5%는 ‘관태기’를 경험했다고 응답했다.

대인관계에서 오는 피로감은 적지 않은 에너지 소모로 이어진다. 이를 충전하지 않고 방치하면 ‘번 아웃’ 상태에 이르게 된다. 전문가들은 이를 극복하는 방법으로 혼자만의 시간을 권유한다. 스스로 아웃사이더가 돼 관계의 굴레에서 잠시나마 벗어나는 것이다. 혼자 영화 보기나 혼자 카페 가기 등으로 권태감을 이겨내려는 직장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잠깐 거리를 두는 것은 관계를 더 건강하게 오래 유지하는 현명한 방법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