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초재선도 보수통합 공감대..'쇄신 방향'은 물음표
자유한국당 초·재선 의원들이 황교안 대표가 제안한 모든 우파를 아우르는 ‘보수대통합’에 대해 7일 환영의 입장을 냈다. 이들은 ‘총선 승리’라는 대의를 위해 ‘탄핵 문제’는 잠시 주머니에 넣어두고 당을 쇄신하자는 입장을 취했다. 그러나 김태흠 의원에 의해 제기된 ‘중진 험지 출마’ 요구가 초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거세지는 상황에서 누가 ‘쇄신’의 당사자가 될지에 대한 문제가 또 다른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초·재선 의원 모임인 ‘통합과 전진’ 회의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보수대통합과 인적 쇄신에 전적으로 찬성한다고 밝혔다. 모임에 참석한 강석진 의원은 “정부·여당의 폭주를 막을 수 있게 보수우파를 통합해야 한다”며 “어느 단체든 조건 없이 대통합이라는 큰 가치와 헌법적 가치를 공유하면 논의하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했다.

민경욱 의원 역시 “김태흠 의원이 얘기한 ‘자기 희생’이라는 큰 물줄기에는 동의를 한다”며 “지금 우파 내 갈등은 ‘책임 없는 좌파가 계속 정권을 이끌어가도록 할거냐’는 근본적인 문제와 비교하면 비교적 작은 문제”라고 했다. 박완수 의원은 “보수통합은 이 시대 우리 보수 진영의 사명”이라며 “과거에 대한 시시비비를 가리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고, 박대출 의원도 “황 대표의 보수통합에 공감한다”며 “모든 자유세력이 동참하는 통합이 돼야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초재선 의원 모임인 ‘통합과 전진’ 모임이 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고 있다./연합뉴스




특히 이날 모임에 참여한 의원들은 하나같이 ‘당 쇄신’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공감을 표했다. 민경욱 의원은 초선들을 포함한 자기 희생이 따르는 인적 쇄신 문제에 힘을 보태고 싶다”고 했고, 박대출 의원은 “쇄신은 모두가 내려놓고 백지 상태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누가 대의를 위해 희생하는가’에 대한 문제의 해답은 당분간 미지수로 남을 공산이 크다. 초·재선 의원들은 3선 이상의 중진 의원들에게 ‘희생’을 요구하고 있지만 정작 당사자들은 거부 의사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날 한국당 초선 의원들은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통합에 공감을 표하면서 “누군가의 헌신과 용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했다. 이들은 “당 전체적으로 중진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희생을 감수해주고, 혹시나 수도권 등 전략 지역에 적극적으로 출마해 성과를 내는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그러나 한 익명의 중진 의원은 서울경제와의 통화에서 “3선 의원 이상이 다 용퇴하면 누가 일을 하느냐”며 “초·재선만 남아서 무슨 당을 이끄느냐”고 반문하는 등 중진 의원들은 크게 반발하는 상황이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자유한국당 초선의원들이 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당내 인적 쇄신과 보수통합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뭐가 뭔지 모르겠는 복잡다단한 세상!
여러분이 알아야 할 어려운 내용을 눈에 쏙쏙 재밌게 풀어드리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5.28 15:2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