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저축은행도 '금융플랫폼 전쟁' 참전

"규제·영업망 제한 없는 신시장"
OK, 전문앱 베타 테스트 진행중
웰컴은 P2P 서비스 탑재 예정
중소형 저축銀도 가세 움직임

최근 저축은행 업계의 최대 화두는 단연 금융 플랫폼이다. 저축은행들의 수익성 악화 원인으로 꼽혔던 지역에 국한된 영업망과 고객 유입 저조 등의 한계를 플랫폼 사업을 통해 뛰어넘을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각종 규제로 성장동력을 마땅히 확보하지 못한 상황에서 금융 플랫폼을 새로운 돌파구로 삼는다는 전략이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OK금융그룹은 최근 계열사인 OK인베스트먼트를 통해 금융투자 전문 애플리케이션을 시범출시한 후 베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앱에서 판매 중인 금융투자 상품 중 OK금융그룹의 상품은 단 한 개도 없다. OK인베스트먼트는 데일리펀딩·미드레이트·크라우디 등 핀테크와 손잡고 부동산·개인신용·동산 개인 간 거래(P2P) 상품과 크라우드펀딩 등 핀테크들의 다양한 투자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웰컴저축은행도 조만간 대표 모바일뱅킹 앱인 웰뱅에 P2P금융 상품 투자 서비스를 탑재할 예정이다. 해당 앱에서 P2P 전용계좌를 개설하고 투자·상환내역 등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해 신규 고객들을 끌어모으겠다는 것이다.

이처럼 저축은행들이 금융 플랫폼 사업에 속속 뛰어드는 것은 빅테크의 금융권 진입으로 금융 시장의 판도가 뒤집혔기 때문이다. 카카오·네이버 등 빅테크들이 막강한 금융 플랫폼을 내놓으면서 금융 시장의 중심축이 공급자에서 유통자로 이동하자 플랫폼에서 신사업 기회를 찾기 위해 나선 것이다. 규제와 영업지역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저축은행들의 플랫폼 전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저축은행 업계 관계자는 “금융 플랫폼 사업의 경우 전통 금융업보다 진입장벽이 낮은데다 규제도 상대적으로 적어 저축은행들도 무리 없이 진출할 수 있는 분야”라며 “특히 상품 중개와 연계해 저축은행 계좌 개설 등 신규 고객을 확장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어 현재 플랫폼 사업을 진행 중인 대형 저축은행들 외에 중소형 저축은행들도 눈독을 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