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AI신약개발 뜨지만...활용할 데이터 없는 한국"

AI파마 코리아 콘퍼런스서
디지털인프라 구축 등 제안

'AI신약개발 뜨지만...활용할 데이터 없는 한국'
7일 서울 강남구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센터의 주최로 개최된 ‘AI 파마 코리아 콘퍼런스 2019’에서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AI신약개발 뜨지만...활용할 데이터 없는 한국'
7일 서울 강남구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센터의 주최로 개최된 ‘AI 파마 코리아 콘퍼런스 2019’에서 참가자들이 인공지능 신약개발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제약바이오협회

국내에서는 인공지능(AI)을 신약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가 부족하다는 진단이 나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센터가 7일 개최한 ‘AI 파마 코리아 콘퍼런스 2019’에서다.

7일 서울 강남구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열린 이번 콘퍼런스에서 주제발표를 한 김재영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책임연구원은 “AI를 신약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자체가 부족한 게 현실”이라며 “해외에서는 각각 제약사의 기밀은 유지하면서도 더 많은 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한 논의에 나서기 시작했으나 국내는 뒤처져 있다”고 했다.

콘퍼런스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로 2회차를 맞았다. 올해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 현재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의약품분야 AI 솔루션에 특화된 9곳의 개발사·대학·연구기관이 최근 동향과 미래를 전망하고, 실제 적용사례를 소개했다.

또 다른 강연자인 폴 콜하스 몰레큘 프로토콜 대표는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데이터를 공유하는 디지털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콜하스 대표는 “현재 약물 개발 모델은 협업에 대한 인센티브가 거의 없이 폐쇄적”이라며 “일부 인센티브를 제공해서라도 지식재산권을 개방하고 공유하도록 해 추가적인 혁신과 개발을 가속할 수 있는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했다.

현재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것과 동시에 AI 신약 개발에 대한 기대감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AI 기술을 활용한 신약개발 바이오기업 스탠다임의 최고기술실현 책임자인 송상옥 박사는 “이미 시장을 이끄는 제약사들이 AI를 임상에 활용해 새로운 약물을 설계하고 합성하고 있다”며 “서서히 (AI를 활용한 신약 개발) 결과가 나오기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주제발표로는 △AI 및 분석 적용을 통한 의약품 개발의 재편(미쉘 파텔 아스트라제네카 헬스 인포메틱스 글로벌 담당 최고책임자) △고급 컴퓨터 모델링 방법 및 딥러닝을 통한 약물 검색 가속화(김병찬 슈뢰딩거 책임연구원) △어떻게 AI가 다중표적 유사약물 분자들을 디자인 할 수 있는가(나히드 커지 씨클리카 대표) △타겟 발굴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파워풀한 약물 발굴 엔진(임채민 에이투에이 파마슈티컬스 최고과학책임자) 등이 진행됐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