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산업기업
'심야 달리는' 반반택시, 가입자 3만명 돌파…"이용자 평균 1만7,000원 절약"

반반택시 교통비 절감 통해 소비자 호응 끌어내

택시기사 역시 월급 외 15만원 추가수익 얻어

사진제공= 반반택시




자발적 택시 동승 플랫폼 ‘반반택시’ 서비스 가입자가 3만명을 넘었다.

8일 반반택시 운영사 코나투스에 따르면 지난 8월 정식으로 론칭한 반반택시 서비스가 이달 초 가입자 3만명을 달성했다.코나투스는 최대 50% 운임을 할인하고, 동승간 매칭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교통비 절감과 이용자 안전을 고려한 노력이 빠른 기간 내 가입자가 늘어난 배경이라고 분석했다.

코나투스가 실제 이용자 데이터를 조사한 결과 10월 한 달 간 ‘반반콜’ 탑승 승객은 평균 약 1만7,000원을 아낄 수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택시기사의 추가 수익도 증가했다. 10월 한 달 간 상위 10%의 택시기사의 경우 평균 약 5만2,000원의 추가 수익을 얻었다. 가장 많은 추가 수익을 얻은 택시기사는 반반택시 운행을 통해 월급과 별개로 약 15만원의 추가 수익을 얻기도 했다.



호출 수와 탑승 건수 모두 매주 30% 이상 꾸준히 성장하고 있으며 한번 탑승한 승객의 재 호출율은 40%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나투스 측은 5분 이내 거리 승객만 매칭해 탑승 대기 시간을 최소화하고, 혼자 이동했을 때 시간과 비교해 15분 이상이 걸리는 경우 매칭에서 제외하는 등 승객의 동승 불편함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한 점이 유효했다고 봤다.

반반택시의 핵심 서비스인 ‘동승콜’의 호출 대비 운송 성공률도 10월 한 달 간 50% 대를 기록했다. 통상 심야시간 택시 호출시, 운송 성공률은 30% 이하로 알려져 있다. 승차 거부가 심각한 지역인 서울 강남과 홍대 등 주요 도심지에서만 동승콜 서비스를 운영한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이 수치는 상당히 높은 편이라고 코나투스 측은 설명했다.

김기동 코나투스 대표는 “반반택시가 추구한 승객과 택시기사 모두 상생하는 모빌리티 플랫폼 구현에 한 발짝 다가선 것 같다”며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과 승차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장치를 통해 연내 회원 수 10만명까지 확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수민기자 noenem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반반택시, # 합승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