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유승민 "1막 끝났다" 변혁 대표직 물러나…오신환 새 대표로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대표인 유승민(오른쪽) 의원과 오신환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 의원이 변혁 대표직을 물러난다. 후임은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다.

14일 유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변혁 비상회의 후 기자간담회에서 “변혁의 1막이 끝났다”며 “오늘 회의를 마지막으로 변혁 대표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신당기획단이 출범하면서 변혁도 새 모습으로, 젊은 대표와 공동단장을 보여드리고 싶다”며 “대표로서의 역할은 오늘로 끝이지만 변혁 소속 국회의원으로서 제가 할 일은 다하겠다”고 언급했다.



지난 9월30일 변혁 대표로 추대된 유 의원이 45일 만에 대표 자리에서 물러난 것은 자신이 보수통합의 파트너로 지목된 상황에서 신당 창당에 나선 변혁의 대표를 계속 맡는 게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또 1970년생인 오 의원을 전면에 내세움으로써 ‘젊은 정당’ 이미지를 심겠다는 의지로도 읽힌다. 오 의원은 “우리 정치에 세대교체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30∼40대 중심이 돼 역할을 하는 것 자체가 국민께 메시지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