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연체율 상승 대비” 금감원-상호금융중앙회, 감시협의회 개최

금융감독원과 신협·농협·수협·산림조합·새마을금고중앙회 등 상호금융중앙회가 15일 ‘제2차 상호금융 상시감시협의회’를 개최하고 연체율 상승 등에 대비해 건전성을 관리하는데 공감대를 이뤘다.

금감원은 “최근 경기회복 지연 및 부동산 경기침체에 따른 연체율 상승에 대비해 조합의 건전성 제고에 역량을 집중하고 취약차주의 연체발생 사전 예방과 연체차주의 경제적 재기 지원 활동에도 상호금융이 적극 동참해야 한다는 인식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상호금융권 건전성 현황을 점검하고 리스크 관리 방안도 논의했다. 참석자들은 부동산 개발 관련 대출, 여러 조합이 공동으로 취급하는 거액대출 등 잠재적 리스크가 큰 대출에 대한 사전심사 및 사후관리 강화 등 자체적인 리스크 관리 강화로 부실을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 또 이미 발표된 상호금융권 채무조정제도 및 취약, 연체차주 지원방안을 실효성 있게 운영하고 상호금융권 중금리대출도 지역 서민층에서 실질적으로 도움을 주는 모범적인 사례로 평가받을 수 있게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