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초통령 도티,“김연아 선수 때문에 크리에이터 시작”

  • 최주리 기자
  • 2019-11-20 11:02:26
  • TV·방송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 초통령 도티가 크리에이터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약 250만 명의 팔로워 군단을 보유한 ‘초통령’ 크리에이터 도티는 유튜브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MBC ‘마리텔2‘를 비롯한 각종 예능 프로그램 고정 자리까지 꿰차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초통령 도티,“김연아 선수 때문에 크리에이터 시작”

이날, 도티는 1인 방송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김연아 선수 덕분이라고 고백했는데. MC 김용만이 그 이유를 묻자 도티는 “김연아 선수 주니어 시절 때부터 덕후(?)라, 영상을 엄청 많이 모았다. 팬 무비를 만들고 싶어서 독학으로 영상 편집 기술을 배우다가 방송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도티는 기억에 남는 팬에 대해서도 언급했는데. 그는 “제가 만 6년째 활동하다 보니 아이들이 중·고등학생이 된 케이스가 많다. 그중 여중생 팬클럽 무리가 있는데 ‘공부보다 중요한 건 도티 덕질‘이라는 의미로 팬클럽 ‘공중도덕’을 만들어 활동하고 있다”며 10대들 사이에서는 유재석보다 유명하다는 본인의 위엄(?)을 입증해 보이기도 했다.

한편 함께 출연한 새내기 유튜버 서경석은 “요즘 그 누구도 아닌 도티 님이 가장 부럽다”며 선배 크리에이터 도티에 대한 무한한 존경심을 보이기도 했다는 후문.

과연 ‘초통령‘ 도티가 ‘퀴즈통령‘으로도 거듭날 수 있을지, 11월 20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최주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