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압박 거듭' 美상원의원, 지소미아 시한 앞두고 한일 정상에 서한

  • 이신혜 기자
  • 2019-11-26 08:27:02
  • 정치·사회

미국, 일본, 동맹국, 지소미아, 한미일동맹

'압박 거듭' 美상원의원, 지소미아 시한 앞두고 한일 정상에 서한
지소미아(일러스트)/연합뉴스

미국 상원의원들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시한을 앞두고 한일 정상에게 동맹국으로서 한·미·일 3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서한을 보낸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다.

26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미국 민주당과 공화당 소속 상원의원 40명이 공동서명한 서한은 지난 21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총리 앞으로 발송됐다.

서한에는 “한일 양국 간 복잡한 과거사를 인식하고 있지만 일본, 한국, 미국이 협력해 경제, 안보, 문화적 관계를 심화시키는 것이 중요한 시점이라고 믿는다”는 내용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서한은 댄 설리번(공화.알래스카) 의원과 크리스 밴 홀런(민주.메릴랜드) 의원이 주도했으며 공화당에서 탐 코튼·마르코 루비오·미트 롬니·테드 크루즈 의원, 민주당에서 딕 더빈·다이앤 파인스타인·패트릭리히 의원 등 중진들이 대거 참여했다.

지소미아를 비롯한 구체적인 현안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한일간)불화는 중국, 북한과 같은 나라들이 인도·태평양 권력의 균형을 자유에서 권위주의로 옮기기 위해 우리 관계들에 불화의 씨를 뿌릴 기회를 제공할 뿐”이라고 내용도 담겨있었다. 또 “단합된 접근방식을 통해 가장 잘 해결되는 여러 가지 긴급한 세계적 과제들이 있다”고 덧붙였다고 VOA는 전했다.
/이신혜인턴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