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美, 韓본토 中겨냥 전략무기 배치 경고한 추궈홍 中 대사

추 대사 "어떤 후과 초래할지 상상할 수 있어"

"韓, 중거리미사일 문제 정치적 지혜발휘필요"

추궈홍 주한중국대사./연합뉴스




추궈홍 주한중국대사는 28일 “미국이 한국 본토에 중국을 겨냥하는 전략적 무기를 배치한다면 어떤 후과(後果)를 초래할지 여러분들도 상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이 한국의 ‘중국 견제책’인 인도·태평양 전략의 안보협력 동참을 압박하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이 이에 대한 후폭풍을 시사하면서 정부의 고민도 깊어지게 됐다.

추 대사는 이날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회장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이 국회의원회관에서 연 ‘한중관계 오늘과 내일 추궈홍 중국 대사에게 듣는다’ 세미나에서 ‘중거리핵전략(INF) 조약에서 탈퇴한 미국이 한국에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요구할 가능성이 크다’는 서형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말에 이같이 밝혔다.



추 대사는 “미국이 INF 조약을 탈퇴하며 러시아가 조약을 어겼다든지, 중국이 중거리 미사일 계획이 있다는 식의 핑계를 댔다”면서 “중국은 물론 소수의 중거리 미사일을 가졌지만 방어용”이라고 했다. 이어 ”중국은 미국의 INF 조약 탈퇴에 반대하고 중국 주변에 중국을 겨냥한 중거리 미사일 배치를 반대한다“며 ”중거리 미사일 문제에 대해 한국 정부가 충분히 정치적 지혜를 갖고 있기 때문에 잘 대응할 수 있을 거라 믿는다“고 언급했다.

추 대사는 북핵 문제와 관련해 “북한이 핵과 장거리 미사일 실험을 잠정 중단하고 핵미사일 시험장을 폐기한 데 대해 각국은 북이 비핵화 약속과 행동을 결부해 유엔 안보리 제재의 (제재 완화와 관련한) 가역적 조항 가동 문제를 적절한 시기에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중국은 앞으로 어떤 상황 속에서도 북한의 핵 보유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단언했다.

이에 김무성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은 ”한국 국민 대다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며 이견을 제기하자 추 대사는 ”국제 사회가 북한에 어느 정도 상응하는 보상을 하기 전에 북한은 쉽게 핵이란 카드를 놓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을 더 많이 격려해 비핵화 발걸음을 떼게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우인기자 wipar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