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폼페이오,삼성 언급하며 EU동맹에 中통신업체 협력 중단 촉구

  • 박성규 기자
  • 2019-12-03 08:33:19
폼페이오,삼성 언급하며  EU동맹에 中통신업체 협력 중단 촉구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일(현지시간) 유럽 동맹국들을 대상으로 화웨이 등 중국 통신장비업체와의 협력 중단을 거듭 촉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기고한 ‘유럽은 5G와 관련해 안보를 최우선에 둬야 한다. EU에 대한 미국의 메시지는 중요한 네트워크와 관련해 중국 회사들을 신뢰하지 말라는 것’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5G 네트워크는 곧 중요한 인프라를 포함해 생활의 모든 면에 닿을 것”이라며 “많은 것이 위태로운 상황인 만큼, 신뢰할 수 있는 기업들이 21세기 정보망을 구축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화웨이에 대해 “체코와 폴란드, 네덜란드에서의 스파이 행위에 연루돼 있고 독일과 이스라엘, 영국, 미국 등의 해외 경쟁자들로부터 지적 재산권을 탈취한 혐의를 받고 있으며 알제리, 벨기에, 시에라리온과 같은 국가에서 뇌물 수수 및 부패한 관행을 저지른 혐의도 있다”고 언급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삼성과 에릭슨, 노키와 같은 기업들을 언급하며 “이들 회사는 공정하게 경쟁하는 합법적인 상업 행위자들”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는 유럽 국가들이 그들의 시민을 위한 좋은 결정을 계속 내려갈 것으로 확신한다”며 “미국은 우리 모두에게 강력하고 안전하며 번영하는 디지털 미래를 구축하기 위해 브뤼셀과 협력하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지난달 29일 트럼프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과 관련된 전화 브리핑에서 나토의 도전과제 가운데 중국을 최우선으로 꼽으며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 분명히 논의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