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北 최선희 “트럼프 발언, 실언이면 다행...의도적이면 위험한 도전”

北 최선희 “트럼프 발언, 실언이면 다행...의도적이면 위험한 도전”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장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장은 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필요시 군사력 사용’ 발언에 대해 “실언이었다면 다행이겠지만 의도적으로 우리를 겨냥한 계획된 도발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고 말했다.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밝힌 바에 따르면 최 제1부상은 이날 담화에서 “만약 그러한 표현들이 다시 등장하여 우리에 대한 미국의 계산된 도발이었다는 것이 재확인될 경우 우리 역시 미국에 대한 맞대응 폭언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정상회의 참석 차 영국을 방문한 가운데, 영국 미 대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자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다면서도 무력을 사용해야 한다면 사용할 수도 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은 당일 박정천 조선인민군 총참모장 담화 등을 통해 “미국 대통령이 우리 국가를 염두에 두고 전제부를 달기는 했지만 무력사용도 할 수 있다는 발언을 한 데 대하여 매우 실망하게 된다”며 불편한 기색을 드러낸 바 있다.
/이재명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