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설

[사설] 靑참모들 집값 급등 보고도 시장안정 운운할건가

  • 2019-12-13 00:05:01
  • 사설

부동산, 정책실장, 김의겸, 재테크, 전셋값, 경실련

문재인 정부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에서 근무한 전현직 참모들이 보유한 부동산 가격이 2년 동안 39%나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1급 이상 청와대 전현직 공직자 65명이 보유한 아파트·오피스텔 가격을 전수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평균 가격은 2017년 1월 8억2,000만원에서 올 11월 11억2,000만원으로 급등했다.

정부 출범 이후 부동산정책을 열일곱 차례나 쏟아냈지만 집값을 잡기는커녕 오히려 천정부지로 끌어올린 격이 됐다. 국민과의 대화에서 “부동산 문제만큼은 자신이 있다”고 했던 문 대통령의 호언장담이 무색할 정도다. 더 기막힌 것은 부동산정책을 주도했던 참모들의 집값 상승세가 유독 크다는 점이다. 김수현 전 정책실장의 경기도 과천 아파트는 재건축사업 덕에 2017년 9억원에서 지난달 19억4,000만원으로 2배나 뛰었다. “내가 강남 살아봐서 아는데”라고 말해 빈축을 샀던 장하성 전 정책실장의 서울 송파구 아파트도 10억7,000만원이나 오른 28억5,000만원에 달한다. 이번 조사에 포함되지 않은 김의겸 전 대변인은 흑석동 상가주택을 34억5,000만원에 팔아 1년 만에 8억8,000만원의 시세차익을 거뒀다. 전 정권의 ‘빚내서 집 사라’는 정책을 그리도 비난하더니 부동산 재테크의 성공 신화를 몸소 실천한 셈이다.

최근에는 강남발(發) 전셋값 급등이 확산되면서 서민들의 상대적 박탈감은 극에 달하고 있다. 매물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에서 정시 확대로 강남·목동 등에 전세 수요가 몰리는데다 종합부동산세 부담을 덜기 위해 전세 가격을 올리면서 전셋값 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 상황이 이러니 경실련조차 “소득주도 성장이 아닌 ‘불로소득’이 주도하는 성장만 나타나고 있다”고 꼬집을 정도다.

하지만 청와대는 반성은커녕 “소수의 사례를 일반화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는 등 아직도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있다. ‘규제=가격 상승’의 고리를 끊으려면 지금이라도 규제를 ‘전가의 보도’처럼 휘두르는 못된 버릇을 버리고 시장의 순리에 맡겨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