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정치일반
황교안, 20만 지지자 앞에서 "입법부만 남았다, 죽기 각오하고 싸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를 주도하며 “공수처는 친문 게슈타포”라는 등 강경한 어조로 정권에 날을 세웠다.

황 대표는 14일 오후 1시부터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진행된 대규모 집회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청와대비리수사처, 문재인비리수사처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19일 집회 이후 약 두달만에 진행된 이번 집회에는 한국당 추산 20만명의 시민이 참석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을 제외한 ‘4+1’ 협의체의 예산안 및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공조를 향해 “며칠 전 예산 통과를 보면 국회법도 망가뜨리고 ‘문아무개’가 제멋대로 하는 것 보지 않았냐“며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자고 했다. 끝장을 내겠다“고 말했다.

패스트트랙 안건에 대해서는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은 독재 완성을 위한 양대 악법“이라고 규정하며 ”행정부와 사법부가 장악됐고, 이제 입법부 하나 남았다. 다 무너지면 삼권 분립이 무너지진다. 죽기를 각오하고 싸울 수밖에 없다“고 지지자들을 독려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 입장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이 주장하는 청와대의 국정농단에 대해서는 ”친문 세력들이 선거농단, 감찰농단, 금융농단 등 3대 농단을 저질렀다“며 ”친문 핵심 세력들이 청와대에 모여 퍼주고, 막아주고 있다. 윤건영, 백원우, 조국, 김경수뿐 아니라 그 배후에 누가 있겠냐“고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 역시 공수처를 문제삼아 ”3대 게이트가 열리는 날 문재인 정권은 끝장날 것“이라는 한편 ”공수처가 있다면 3대 게이트는 절대 드러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추진에도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하겠다는 짬짜미 집단들을 ‘4+1’이라고 하지만 ‘1+4’가 맞는 말“이라고 주장하며 ”더불어민주당이 몸통이고 군소정당이 모여 민주주의 제도를 완전히 뒤집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황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는 규탄대회를 마치고 청와대 앞까지 가두행진을 진행할 계획이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관련태그
#광화문 집회, # 황교안
서경스타팀 김진선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