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타는 듯한 더위"…나이키, 호주 산불 와중에 '부적절 광고 문구' 논란

  • 추승현 기자
  • 2020-01-06 16:20:31
  • 기업

나이키, 호주 산불

'타는 듯한 더위'…나이키, 호주 산불 와중에 '부적절 광고 문구' 논란
나이키가 발표한 여성 테니스 유니폼 광고 / 나이키

최악의 산불이 발생한 호주에서 인명 및 재산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는 가운데 글로벌 스포츠용품 브랜드 나이키가 부적절한 광고 문구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복수의 호주 언론에 따르면 최근 나이키는 오는 20일 호주 멜버른에서 개막하는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를 앞두고 여성 테니스 유니폼 홍보에 나섰다. 이 과정에서 광고 문구에 ‘타는 듯한 더위(fiery conditions)’라는 표현을 사용해 물의를 빚고 있다.

호주는 지난해 9월부터 시작된 산불로 지금까지 가옥 1,500여 채가 전소하고, 24명이 사망했다. 또 일부 지역은 산불과 폭염이 겹치면서 하늘이 핏빛으로 물들기도 해 역대 최대 규모의 재앙으로 불리고 있다.

나이키는 광고에서 ‘멜버른에서 개최되는 호주오픈은 4대 메이저 가운데 가장 더운 날씨에서 열린다. 평균 37도가 넘는 무더위가 선수들을 힘들게 한다’고 설명한 점에서, 해당 제품이 더위를 잘 이겨낼 수 있다는 의미로 이런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타는 듯한’이란 표현이 호주의 현 상황에 적절치 않다는 우려들이 빗발쳤고, 결국 나이키는 ‘과열된(overheat)’, ‘통기성(breathablility)’ 등 단어로 교체한 새로운 광고를 내보였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