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가요

[전문] 양준일, 팬카페 논란에 직접 심경 밝혀 "부디 이해해주길"

  • 김주원 기자
  • 2020-01-07 14:10:10
  • 가요
가수 양준일이 팬카페 논란에 대해 직접 심경을 밝혔다.

[전문] 양준일, 팬카페 논란에 직접 심경 밝혀 '부디 이해해주길'
사진=서울경제스타 DB

양준일은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는 모두 실수를 한다. 나는 우리가 실수를 넘어서 그 진심을 볼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양준일은 누구도 다치게 하고 싶지 않다”며 “부디 이해와 친절을 베풀어달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일 양준일이 팬카페 판타지아는 “카페 재정비를 위해 2일 정도 글쓰기를 제한하고 신입회원을 받지 않을 예정”이라고 공지를 올렸고 모든 게시판을 임시로 닫았다.

이로 인해 각종 의혹이 제기됐으며 팬들은 갑작스러운 상황에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커지자 운영진은 “너무 여러 의혹이 쏟아져 정리하기 위한 시간이 필요했다. 결단코 사심을 갖고 카페를 운영하진 않았다”고 해명하며 “카페지기를 내려놓겠다”고 선언했다. 팬카페 운영은 다시 재개됐다.

한편 양준일은 1991년 데뷔해 히트곡 ‘가나다라마바사’, ‘Dance with me 아가씨’, ‘리베카’ 등의 히트곡을 남겼고, 최근 ‘슈가맨3’를 통해 ‘리베카’가 재조명되어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다음은 양준일 SNS 글 전문



We all make mistakes.

I wish we can see beyond the mistake and see the intent.

양준일 did not mean to hurt anyone.

Please show understanding and kindness to someone in need.

PLEASE

PLEASE

PLEASE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