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나경원 "아들 의혹 MBC 보도는 억지 방송, 형사고소할 것"

  • 조예리 기자
  • 2020-01-14 09:34:32
  • 사회일반

나경원, 스트레이트, MBC

나경원 '아들 의혹 MBC 보도는 억지 방송, 형사고소할 것'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서울경제DB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아들 관련 의혹을 보도한 MBC TV 탐사 기획 ‘스트레이트’에 대해 “악마의 편집으로 억지 방송을 했다”며 “더 이상 민사소송에 그치지 않고 형사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나 의원은 13일 MBC 스트레이트 <나경원 아들 ‘의혹의 스펙’ 2탄> 제하의 방송 예고가 나가자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경원 아들 ‘의혹의 스펙’ 2탄 제하 방송 예고에 대한 입장문’을 올렸다.

그는 “MBC 스트레이트가 지난해 11월 18일 보도를 통해 (아들에 대한) 터무니없는 허위 사실 및 왜곡된 내용을 보도한 바, 이에 이미 민사소송을 제기한 상태”라며 “(지난해 방송 당시) 제작진은 정확한 사실관계 확정을 위해 필요한 인터뷰 및 내용은 모두 배제한 채, 특정 방향에 맞도록 전형적인 악마의 편집으로 억지 방송을 했다”고 비난했다.

나경원 '아들 의혹 MBC 보도는 억지 방송, 형사고소할 것'
/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글 일부 캡쳐

그러면서 “그럼에도 2차 방송을 통해 (아들의) 학술 포스터를 ‘표절’로 규정하고 ‘저자 자격’을 운운하며 ‘의혹의 실체를 추적’했다고 한다. 제2의 악마의 편집이 충분히 예상된다”며 “그간 MBC 스트레이트는 오죽하면 ‘조국 사태’라고 공공연히 이야기했던 조국 자녀의 표창장 위조, 하지도 않은 인턴십, 쓰지도 않고 참여도 하지 않은 논문작성에 대해서는 침묵에 가까운 수준의 보도만으로 일관하며, 제대로된 탐사보도를 단 한 번도 하지 않았다. 반면 제1야당 전 원내대표의 자녀와 관련해서는 조국 프레임을 악의적으로 씌우며 집요하게 공중파로 여론전을 하는 MBC의 편파성에 대해 국민들은 그 의도를 짐작하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의원은 “현 권력하에 언론의 정권 편향적 진영 논리에 기댄 방송기획과 보도에 개탄을 금할 수 없으며, 불공정과 불의로 무장한 정권실세들과 결탁된 언론보도 행태에 맞서 끝가지 싸워나갈 것”이라며 “아울러 이제는 더 이상 민사소송에 그치지 않고 형사고소를 진행할 것임을 밝혀 둔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MBC 스트레이트는 나 의원 아들 김모씨가 미국 고교 재학 시절 국제 연구단체에 발표한 학술 포스터의 표절 여부 등에 대해 해당 연구단체가 조사 방침을 세웠다는 등의 내용을 보도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