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상원 탄핵심판 앞두고 트럼프 저격 발언 또 등장..."다 알고 있었다"

줄리아니 측근 "나를 모른다고 한 주장은 거짓말"
"트럼프 대신해 우크라에 모든 원조 끊길 것이라 해"

  • 전희윤 기자
  • 2020-01-17 08:10:37
  • 정치·사회
상원 탄핵심판 앞두고 트럼프 저격 발언 또 등장...'다 알고 있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상원으로 넘어가기 무섭게 트럼프 대통령을 저격하는 발언이 또다시 등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 루디 줄리아니의 측근인 레프 파르나스는 15일(현지시간) MSNBC 인터뷰에서 지금까지의 탄핵 추진 과정에서 직접 바로잡을 수 있다고 느껴지는 핵심적 거짓말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이 몰랐다고 하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이 어떻게 돼가는지 정확히 알았다”고 직격했다.

그는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나의 모든 움직임에 대해 알고 있었다”며 “나는 줄리아니나 대통령의 허락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를 모른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은 거짓말”이라고 덧붙였다.

파르나스는 또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 우크라이나 당국자들에게 매우 강력한 메시지를 보낸 바 있다면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그의 아들에 대한 수사 개시를 발표하지 않으면 군사 원조뿐만 아니라 모든 원조가 끊길 것이라는 내용이었다고 주장했다.

줄리아니의 측근인 파르나스는 지난해 10월 선거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돼 기소됐다. 줄리아니는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에 정적인 바이든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 개시를 압박했다는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핵심인물로 지목돼 왔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파르나스를 모른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미 파르나스의 변호인 측이 파르나스와 함께 찍은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개한 상황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백악관에서 취재진 문답 중 “이 사람이 누군지 모른다. 기부금 모금 행사에 와서 나와 사진을 찍었을지도 모른다. 나는 늘 수천 명과 사진을 찍는다”고 해명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