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네팔 눈사태 피한 충남교사 5명 헬기로 안전한 곳 이동”(속보)

  • 김기정 기자
  • 2020-01-18 15:25:28
  • 사회일반
“네팔 눈사태 피한 충남교사 5명 헬기로 안전한 곳 이동”(속보)
안나푸르나 /이미지투데이

네팔 안나푸르나 트레킹 코스에서 발생한 눈사태를 피한 5명이 헬기로 구조돼 안전한 곳으로 이동했다. 외교부는 신속대응팀을 급파해 실종자 수색에 나섰지만 현지 기상 악화로 난항이 이어지고 있다.

18일 외교부에 따르면 외교부 신속대응팀 2명과 충남교육청 관계자 2명, 여행사 관계자 3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된 1차 선발대가 이날 오후 1시25분 인천공항에서 출발했다. 눈사태로 현재 한국인 4명이 실종됐다. 이들은 한국시간으로 오후 9시20분 네팔 카트만두에 도착할 예정이다. 실종자 가족 6명도 1차 선발대와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기상 악화로 수색작업은 난항을 겪고 있다. 현지에는 며칠째 폭설이 내리는 등 기상 여건이 매우 좋지 않은 상태다. 카트만두에서 포카라로 가는 항공편도 악천후로 최근 계속 결항이 되고 있다. 카트만두에서 차량 편으로 포카라로 가려면 평소 7∼8시간이 걸리는데 곳곳에서 길이 끊어져 이 역시 접근이 쉽지 않은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고는 한국인 9명이 현지시간 17일 오전 10시30분∼11시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ABC) 트레킹 코스인 데우랄리 지역(해발 3230m)을 지나던 도중 눈사태를 만나면서 발생했다. 실종자 4명은 모두 충남교육청 소속 현직 교사들로, 현지 가이드까지 포함해 전체 실종자는 모두 5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