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윤상현 외통위원장 "해리스·청와대·민주 모두 절제된 메시지 필요"

  • 김기정 기자
  • 2020-01-18 17:55:07
  • 통일·외교·안보
윤상현 외통위원장 '해리스·청와대·민주 모두 절제된 메시지 필요'
윤상현 외통위원장/사진제공=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소속인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이 18일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의 발언 논란과 관련해 해리스 대사, 청와대, 더불어민주당 모두의 절제를 촉구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 이슈는 더이상 확산되지 않아야 한다”며 “한미동맹을 위해 모두가 절제된 메시지를 내줄 것을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저도 지금 국면에서 남북협력을 추진하는 것은 반대한다”며 “그런 점에서 해리스 대사의 우려를 충분히 이해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의사를 전달할 때 대사는 상대국에 대해 배려하는 태도가 있어야 한다”며 “한국인의 정서를 이해하지 못하면 자칫 오만하게 비칠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청와대와 민주당을 향해서는 “해리스 대사의 의견에 대해 얼마든지 비판할 수 있다”며 “그러나 ‘조선 총독이냐’는 식의 비판은 넘으면 안 될 선을 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 16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구상에 대한 제재 가능성을 운운하며 미국과 먼저 협의하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청와대와 정부, 여당은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김기정기자 about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