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레바논 반정부시위로 주말새 최소 530명 부상

경찰, 물대포·최루가스 진압

레바논 반정부시위로 주말새 최소 530명 부상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의사당 인근에서 지난 18일(현지시간) 반정부 시위대가 진압 경찰과 격렬하게 충돌하고 있다. /베이루트=신화연합뉴스

레바논 반정부 시위가 격화되면서 지난 주말 사이 최소 530명이 다쳤다고 AFP통신이 19일(현지시간) 전했다.

레바논 반정부 시위대는 이날 수도 베이루트에서 의회 진입을 막기 위해 바리케이드를 설치한 경찰과 대치했다. 의료진은 이 과정에서 최소 145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시위 현장을 취재하다 고무탄에 맞은 언론인 2명도 포함돼 있다.

전날인 18일 시위 현장에서는 시위대와 경찰을 포함해 377명 이상이 다친 것으로 AFP가 자체 파악했으며, 40명이 넘는 시민들이 현장에서 체포됐다.

일부 부상자는 경찰이 쏜 고무탄에 머리와 얼굴, 주요 부위 등을 맞아 크게 다쳤다며 시위대가 “과도한 폭력”에 노출돼 있다고 시위대 측 변호인이 주장했다.

인터넷에 올라온 한 영상에서는 경찰이 시위대로 추정되는 시민을 경찰서로 끌고 가면서 마구 때리는 모습이 포착돼 보안당국이 자체 조사에 나서기도 했다.

레바논에서 지난해 10월 정부가 왓츠앱 등 온라인 메신저 프로그램 사용에 세금을 부과한 데 반발하며 시작된 반정부 시위가 석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은 20일 국방부 장관, 내무부 장관 등과 함께 안보 회의를 개최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