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1년4개월 만에 귀국한 안철수, 첫 공식 일정은 '현충원·518 묘지 참배'

  • 안정은 기자
  • 2020-01-20 09:28:31
  • 정치일반
1년4개월 만에 귀국한 안철수, 첫 공식 일정은 '현충원·518 묘지 참배'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해외 연구 활동을 마치고 1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한 어린이에게 손편지를 받고 있다.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 전 의원은 내일(20일) 서울 국립현충원과 광주 5·18 묘역을 잇따라 참배한다./영종도=권욱기자

19일 귀국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첫 공식 일정으로 20일 국립서울현충원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며 정치 활동을 본격적으로 재개한다.

1년 4개월 만에 귀국한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참배하고 역대 대통령 묘역을 찾는다. 이어 오후에는 광주로 이동해 국립 5·18묘지를 참배할 예정이다.

광주 일정에는 바른미래당 소속 안철수계 의원들뿐 아니라 호남계인 박주선·주승용·김동철·권은희 의원 등도 합류한다.

안 전 대표는 전날 귀국 회견에서 광주 방문 배경에 대해 “국민의당을 지지했던 많은 분에게 큰 실망을 안겨드렸다”며 “죄송하다는 말씀과 감사의 말씀을 드리러 가는 게 제 도리”라고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어 처가가 있던 전남 여수와 자신의 고향이자 본가가 있는 부산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안 전 대표가 4·15 총선을 80여일 앞둔 가운데 정치 활동을 재개함에 따라 총선 정치지형에 일정한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정치권에서는 안 전 대표가 일단 바른미래당에 돌아가 재창당 수준으로 당을 리모델링할 것이라는 전망과 중도·개혁 실용주의 정치를 강조해온 안 전 대표가 제3지대에 신당을 창당하며 독자노선을 걸을 것이라는 관측이 동시에 제기된다.

안 전 대표의 행보가 어디를 향하느냐에 따라 야권발 정계개편 논의에도 큰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