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분양·청약

稅부담 늘자 증여...'대대광' 주택 대물림 최대

작년 대전.대구.광주 증여거래
통계작성이후 가장 많아
1주택도 부부 증여→공동 명의

  • 진동영 기자
  • 2020-01-29 17:27:40
  • 분양·청약
稅부담 늘자 증여...'대대광' 주택 대물림 최대

지난해 지방 주택시장 상승세를 이끈 이른바 ‘대·대·광(대전·대구·광주)’ 지역에서 주택 증여 거래량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도세·보유세 등 세 부담이 늘면서 매도 대신 자녀에게 증여하는 경우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역대급 주택 대물림이 이뤄진 것이다.

경제만랩이 29일 한국감정원의 주택 거래량을 분석한 결과 대대광 지역의 2019년 주택 증여거래량은 2006년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지난해 광주의 주택 증여거래량은 3,385건으로 전년(2,867건) 대비 18.07%(518건) 상승했다. 대전은 2,562건을 기록하면서 전년 2,342건보다 220건(9.39%) 늘어났다. 대구 또한 같은 기간 4,705건에서 4,872건으로 167건(3.55%) 거래량이 증가했다. 대대광 지역 중 대전 유성구는 2018년 366건에서 지난해 802건으로 두 배 이상(119.13%·436건) 뛰었다.

대대광 지역의 주택 증여거래량 급증은 다주택자의 세 부담을 늘린 정부의 부동산 규제 여파라는 해석이다. 2018년부터 정부가 양도세 중과와 보유세 인상 등의 조치를 취하면서 세 부담이 커진 다주택자들이 매도 대신 자녀에게 증여하는 경우가 늘어났다. 고가주택을 보유한 1주택자라도 세금 부담을 줄이기 위해 부부 간 증여 형태로 공동명의로 전환에 나선 것도 주된 이유 중 하나로 분석된다.

주택 보유자들이 집을 팔지 않고 가족에게 증여를 선택한 것은 대대광 지역의 주택 시장 기대감이 여전히 크기 때문이다. 정부가 서울을 표적으로 각종 규제를 집중하면서 비규제 지역이면서 상대적으로 인기가 높은 대대광의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에 따르면 대대광 지역 내 주요 아파트들은 1년 간 약 1억원 가량 집값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진동영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