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전세기 탑승 희망한 후베이성 교민 170여명, 공항 갈 길 없어 발 동동

  • 안정은 기자
  • 2020-01-29 21:32:47
  • 사회일반
전세기 탑승 희망한 후베이성 교민 170여명, 공항 갈 길 없어 발 동동
정부, 우한에 전세기 4편 급파…교민 700명 수송. /연합뉴스

한국 정부가 중국 우한시에 전세기를 보내 교민들을 긴급히 데려오기로 했으나 700명가량의 신청자 중 약 170명 정도는 후베이성의 인근 다른 도시에 있어 공항까지 갈 방법이 막막하다고 호소했다.

29일 현지 교민들에 따르면 우한과 인근 후베이성의 여러 도시에서 차량 이동이 완전히 통제돼, 후베이성의 다른 도시에 있는 교민들이 전세기 탑승을 위해 우한까지 이동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중국 당국은 후베이성의 성도(省都) 우한시 외에도 황강(黃岡), 어저우(鄂州), 첸장(潛江), 셴타오(仙桃) 등 후베이성 일대의 주요 도시를 각각 봉쇄 중이다. 우한에서처럼 후베이성의 다른 주요 도시에 있는 이들도 기차, 차량 등으로 외부로 나가는 것이 원칙적으로 금지됐다.

이에 우한 주재 한국 총영사관은 후베이성 정부와 협의해 우리 교민들이 타고 이동하는 차들에 임시 통행증을 받을 수 있게 했다. 하지만 현지 정부의 입장이 여러 차례 바뀌면서 상당수 교민이 발급받은 임시 통행증은 효력을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더 심각한 문제는 우한과 인근 후베이성을 잇는 도로 곳곳이 물리적으로 폐쇄되어 있다는 점이다.

전세기 탑승 희망한 후베이성 교민 170여명, 공항 갈 길 없어 발 동동
장애물로 막힌 우한 가는 길. /연합뉴스

거기다 인근 후베이성의 여러 도시 길목의 주민들은 도로에 흙더미를 쌓아놓는 등 차량이 다닐 수 없게 장애물을 설치하고 ‘자경대’를 조직해 차량 통행을 막아서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의 근원지인 우한에서 사람들이 들어오는 것을 막는 것이다.

우한 외곽 도시인 상양(襄陽)시에서 발이 묶인 한 교민은 “현지 정부에서 이동 허락을 해 줘도 돌담이나 토사 같은 걸 치워져야 움직일 수 있는 형편”이라며 “정부가 전세기를 띄운다지만 우한 외 지역의 국민들을 어떻게 돕겠다는 말이 없어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특히 우한 인근 도시에 사는 교민들은 우한으로 가는데 이런 장애물이 얼마나 많이 설치되어 있는지 알 길조차 없다. 총영사관 측도 이런 문제를 알고 있으나, 현재 여건으로는 해당 교민들이 전세기를 탈 수 있는 우한 공항이나 우한 시내 4곳의 집결지까지 스스로 이동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후베이성 한인회는 이처럼 우한 밖의 도시에 있어 전세기를 타겠다고 신청하고도 우한까지 이동할 길이 없는 교민이 17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