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진중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한국당 '중국인 입국금지' 주장은 포퓰리즘"

  • 조예리 기자
  • 2020-01-29 22:59:47
  • 사회일반
진중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한국당 '중국인 입국금지' 주장은 포퓰리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최근 전 세계에서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이런 문제까지 정치화 말라”며 자유한국당을 비난했다.

진 전 교수는 2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전염병의 공식명칭은 우한 폐렴이 아니라 ‘코로나 바이러스’”라며 “자유한국당이 내세운 중국인 입국금지와 같은 조치는 과학에 기초한 정책이 아니라 감정에 기초한 포퓰리즘에 가깝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자칫 인종주의로 흐를 위험도 엿보이고 이미 위험한 흐름도 여기저기서 보인다”며 “도대체 이런 문제까지 굳이 정치화해야 하나? 설마 나중에 비판을 하더라도 일단은 정부의 판단을 믿고, 방역을 위한 정부의 노력에 따라줄 필요가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평가는 나중에 하면 된다. 정부를 비판하는 건 좋은데 하려면 제대로 하라. 뻘짓 하지 말고”라고 덧붙였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한 정부 대응을 비판하며 중국 우한을 경유한 이들의 한국 입국 정지, 중국인 입국 금지 및 한국에 체류 중인 중국 관광객 본국 송환 등 확산 방지를 위한 초강경 대응을 주장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