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日, 한국 정부와 달리 우한 귀국민 200여명 집단 격리 안 해

  • 안정은 기자
  • 2020-01-29 23:30:13
  • 정치·사회
日, 한국 정부와 달리 우한 귀국민 200여명 집단 격리 안 해
우한에 고립된 일본인을 귀국시킬 일본 정부 전세기가 도쿄(東京) 하네다(羽田)공항에서 이륙을 준비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은 한국과는 달리 중국 우한에서 귀국하는 자국민에 대해 정부 차원의 집단 격리 방침은 세우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29일 일본 NHK 보도에 따르면, 중국 우한에서 일본인 206명을 태우고 출발한 전세기가 이날 오전 8시 40분경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했다.

일본 언론은 “정부가 전세기에 의사 1명과 간호사 2명, 검역사 1명을 동승시켜 기내에서 귀국자 206명에 대해 간단한 검역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이들 중 5명은 열이 나고 기침 증세가 있어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가토 가쓰노부 후생 노동상은 “병원에 후송된 사람들은 열이 조금 있는 상태다. 심각한 것은 아니라고 들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 결과가 빨리 나올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증세를 보인 5명을 제외한 나머지 201명은 일본 정부가 마련한 버스로 도쿄 신주쿠에 있는 국립 국제의료연구센터로 이동해 각각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있다. 증상이 있으면 입원을 하고, 증상이 없는 이들은 정부가 마련한 버스로 자택이나 호텔에서 대기하며 검사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

일본 정부는 귀국자들을 향해 “검사 결과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았어도 잠복기 등을 감안해 2주 간 건강상태를 살피고, 외출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중국 우한 등에서 귀국 의사를 밝힌 나머지 440여명은 전세기를 띄워 순차적으로 귀국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