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공군, 글로벌호크 정찰비행대대 창설…800여대 상용드론 운용

공군, 글로벌호크 정찰비행대대 창설…800여대 상용드론 운용
정경두 국방장관이 31일 공중무인체계(드론) 추진 평가회외에서 드론 전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공군이 고고도 무인정찰기(HUAV) 글로벌호크(RQ-4)를 운용하는 정찰비행대대를 창설했다고 국방부가 31일 밝혔다. 글로벌호크는 작년 12월 23일 1호기가 미국에서 도착했고, 올해 전반기에 나머지 3대가 인도된다.

20㎞ 상공에서 특수 고성능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첩보 위성급의 무인정찰기이다. 한번 떠서 38∼42시간 작전 비행하며 작전반경이 3,000㎞에 달해 한반도 밖까지 감시가 가능하다.

국방부는 이날 정경두 장관 주관으로 ‘공중무인체계(드론) 추진평가회의’를 개최해 글로벌호크 전력화 과정 등을 점검하고 평가했다. 국방부는 이번 회의에서 “HUAV 등 7종의 무인기를 전력화해 운용 중”이라며 “현재 전투 실험·교육 훈련 용도로 800여 대의 상용 드론을 도입해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드론 전력화 현황과 공중무인체계 부대 구조·편성 방안 등의 추진상황을 평가하고 토의했다.

정경두 장관은 “미래 첨단기술을 적용한 드론 관련 국가기술 발전에 군이 선도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권홍우기자 hong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