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태영호 출마선언..“저는 북한에 자유민주주의의 증거”

"현 대북정책 엉뚱한 방향..큰 좌절"

"통일 문제, 특정 정파 전유물 아냐"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11일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입당과 4·15 총선 지역구 후보 출마를 발표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연합뉴스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1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총선에 비례대표가 아니라 자유한국당 지역구 후보로 도전한다”며 “대한민국에는 제가 북한인권과 북핵문제의 증인이었듯이 북한에는 자유민주주의와 대의민주주의의 증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태 전 공사는 “진정한 통일을 이뤄내는 역할을 감히 맡아보고자 한다”고도 했다.

이날 태 전 공사는 “4년 전 2016년 여름, 아내와 두 아이들과 함께 목숨을 걸고 동토의 땅으로부터 대한민국으로 건너올 때 제가 꿈꾸던 것은 단지 자유뿐”이라고 밝혔다. 태 전 공사는 “대한민국 국민이 되어 새로운 삶을 살아보니 개인의 자유와 인권을 철저하게 보장하는 대한민국의 자유체제가 너무나 고맙고 자랑스럽다”고 했다.

태 전 공사는 “왜 북녘 땅의 우리 형제자매들은 이런 소중한 자유를 함께 누릴 수 없는가 생각해봤다”며 “언론 기고 등을 통해 북한 정권의 전략과 의도를 알리고, 이를 정부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했다. 이어 “그러나 불행히도 현재의 대북정책과 통일 정책은 엉뚱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어 큰 좌절감을 느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내가 대한민국과 한민족공동체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것은 북한체제와 정권에 대한 이해 경험 예측 능력”이라며 “통일 문제는 특정 정권이나 정파만의 전유물이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태 전 공사는 “진보세력은 통일주도세력이고 보수세력은 반통일세력이라는 이분법적 관점이 우리 사회를 지배하고 있다”며 “통일에 대한 엇갈린 관점과 서로에 대한 증오심으로 지금까지처럼 남남 갈등에 빠져있으면 우리는 영원히 분단국가의 운명을 벗어나지 못한다”고 했다.

태 전 공사는 “자유를 찾아 북에서 갓 넘어온 새내기 대한민국 국민도 헌법기관 국회의원으로서 당당히 그 일익을 담당할 수 있음을 보여드리겠다”며 “제 옛 동료들인 북한의 외교관들, 특히 자유를 갈망하고 있는 북한의 선량한 주민들 모두 희망을 넘어 확신을 가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태 전 공사는 ‘현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좌절감이 어떤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가장 큰 것은 북한에서 여기로 내려온 청년들이 범죄자냐 아니냐에 앞서, 그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내는 것을 보면서 정말 큰 좌절을 느꼈다”고 했다. 지난해 11월 정부가 강원도 삼척으로 내려온 북한 어부 2명을 7일 판문점을 통해 북측으로 추방하면서 ‘강제 북송’논란이 일었다. 추방 사실은 공개브리핑이 아닌 언론에 우연히 찍힌 사진을 통해 알려졌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치부 방진혁 기자 bready@sedaily.com
뭐가 뭔지 모르겠는 복잡다단한 세상!
여러분이 알아야 할 어려운 내용을 눈에 쏙쏙 재밌게 풀어드리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2 13:47:2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