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美, 사드 이동배치 시사에... 국방부는 "논의한 바 없다"

美 MDA, 예산 10억弗 배정
韓에 공사비 일부 부담 요구
전장지휘통제체계 연동 계획
글로벌 MD체계 편입 논란도

미국 국방부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성능 개선 계획을 구체적으로 밝혀 경북 성주에 배치된 포대의 운용이 변할지 주목된다.

14일 미국 미사일방어청(MDA)의 2021회계연도 예산안 브리핑에 따르면 MDA는 7곳에 배치된 사드 포대 및 훈련 장비를 개선하는 데 10억 달러(약 1조1,800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미국 본토와 괌, 경북 성주에 배치된 사드체계가 모두 업그레이드 대상이다. 미국은 작년 말 한국 국방부에 사드 업그레이드 계획을 설명하고 공사비 일부 부담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장비 개선은 사드와 패트리엇(PAC-3)체계 통합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 미사일방어(MD)체계의 ‘두뇌’ 격인 탄도미사일 전장지휘통제체계(C2BMC)와 연동시킬 계획이다. 존 힐 미국 미사일방어청장은 이번 예산안 브리핑에서 “사드 발사대를 원격조정하거나 (작전 반경을) 늘리는 것”이라며 “발사대를 포대와 분리할 수 있다면 한반도에 많은 유연성을 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만약 성주기지의 레이더가 C2BMC와 본격 연동되면 한국 방어를 넘어서 미국 주도의 글로벌 MD체계로 편입되는 실마리가 될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중국은 성주의 사드 레이더가 중국 내륙의 미사일 기지를 감시하는 데 쓸 수 있다고 반발해왔다. 미국은 사드 배치 당시에는 이런 가능성을 일축했으나 최근 들어 공개적으로 사드 체제 업그레이드를 논의해 자칫 성주 포대를 둘러싼 논란이 재연될 것으로 우려된다.

국방부는 이에 대해 미국과 논의한 바가 전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14일 기자 간담회에서 미국이 사드 성능개량 계획을 공개한 것과 관련한 질문에 “미국 측에서 무기체계를 업그레이드하겠다는 것이 대부분의 내용이고, 배치에 대해서는 구체화한 것은 없다”며 “배치 부분에 대해 논의되거나, 성주를 벗어나서 어디로 가게 된다는 것이 나온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경북 성주의 사드 기지 공사비를 방위비 분담금에서 사용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현재까지 한미 간에 논의된 것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권홍우·박우인기자 hong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