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오피스·상가·토지

지난해 전국 오피스 투자수익률 7.67%…2008년 이후 최고

상가정보연구소 분석, 2018년 7.61%대비 0.06%p 상승
서울내 최고 수익 지역은 '천호동'…10.03%

  • 김흥록 기자
  • 2020-02-19 09:49:08
  • 오피스·상가·토지
지난해 전국 오피스 투자수익률 7.67%…2008년 이후 최고

지난해 전국 오피스 투자수익률이 최근 12년 중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는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오피스 투자 수익률이 7.67%를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18년 투자 수익률(7.61%)보다 0.06%p 상승한 수치로 2008년(13.84%)이후 가장 높은 수익률이라고 상가정보연구소 측은 설명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8.78%의 투자 수익률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이어 경기(8.6%), 인천(7.43%), 대구(6.79%), 부산(6.09%) 등의 순으로 높았다. 서울 내 수익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10.03%를 기록한 천호였으며 수익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충무로로 5.79% 수익률을 기록했다.

지난해 전국 오피스 투자수익률 7.67%…2008년 이후 최고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전국 오피스 공실률은 지난 2018년 2분기 이후로 꾸준히 감소하는 추세로 오피스 투자 수익률은 상가, 오피스텔 등의 기타 수익형 부동산 투자 수익률 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며 “1인 기업 등 소규모 기업이 늘고 내수 경기 침체로 저렴한 임대료의 사무실을 찾는 추세임을 고려하면 공유 오피스나 섹션 오피스 등의 소형 오피스 수요가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흥록기자 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