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日 다이아몬드 크루즈선 내 코로나19 감염자 79명 추가확인, 총 621명

  • 안정은 기자
  • 2020-02-20 02:37:23
  • 정치·사회
日 다이아몬드 크루즈선 내 코로나19 감염자 79명 추가확인, 총 621명
일본 요코하마 항에 발이 묶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사진=연합뉴스

일본 교도통신과 NHK는 19일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79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79명 중 68명은 발열 등의 증상이 없는 무증상자였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지난 3일 요코하마항에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정박한 이후, 이 크루즈선에서 총 621명의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됐다.

요코하마항 정박 당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객과 승무원 3,700여명 중 지금까지 3,011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사자 중 양성 판정 비율은 20.6%다.

이날 NHK는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발열 등의 증상도 없는 승객 443명이 하선했다고 전했다. 하선자 중에는 일본에 거주하는 70대 한국인 남성도 포함됐다. 이로써 크루즈선에 남은 한국인은 7명으로 줄었다.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승객들은 이날부터 21일까지 대부분 하선할 예정이다. 다만, 감염자와 같은 객실에서 머문 승객은 21일 이후에도 추가로 선내에서 대기해야 한다.

한편 일본 국립감염병연구소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지난 5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객실 대기가 시작된 이후에도 일부 승무원과 승객이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일부 승무원들이 크루즈선 내 최소한의 업무를 위해 완전히 격리되지 않아 객실 대기 이후에도 서비스를 제공하는 승무원 등의 감염이 늘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19~21일 하선하는 크루즈선 승객들에 대해 ‘잠복기가 지났다’는 이유로 격리 조치를 취하지 않는 일본 정부의 대응에 논란이 제기될 전망이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