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포항도 뚫렸다"…대구 다녀온 20대 여성 신천지 교인 코로나19 '확진'

  • 김경훈 기자
  • 2020-02-21 15:23:31
  • 사회일반

포항, 코로나19, 우한폐렴, 확진자, 신천지, 대구, 양성판정

'포항도 뚫렸다'…대구 다녀온 20대 여성 신천지 교인 코로나19 '확진'
/연합뉴스

경북 포항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나왔다.

21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 확진자 1명은 남구에 사는 24세 여성 A씨로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지난 16일 오전 10시30분부터 3시간동안 신천지 대구교회에 예배를 본 뒤 시외버스를 타고 포항 남구에 있는 집으로 돌아왔다.

이후 17일에는 낮 12시쯤 포항 중앙상가 한 식당에 들렀고 오후 4시30분에 죽도시장 인근 커피숍을 찾은 뒤 북구 장성동 신천지 포항교회에 갔다.

A씨는 18일에는 오전 11시30분 오거리 인근 분식집에서 밥을 먹고 중앙상가 한 패스트푸드점을 방문한 뒤 집으로 돌아갔다. 또한 이날 오후 10시부터 5시간여동안 남구 대도동 한 PC방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오후에 기침과 가래, 코막힘 등 증상이 발생하자 대리인을 통해 처방받은 약을 복용하고 집에 머물렀다.

이어 20일 오후 3시께 직접 남구보건소를 찾아 진료를 요청했고 역학조사와 검체 채취를 통해 21일 오전 1시에 최종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A씨는 현재 집에서 격리돼 있는 상태로 포항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공식 확진환자는 이 여성이 처음이다.

전날 포항에 일시 거주 중 확진 판정을 받은 48세 여성은 주소지가 대구여서 대구 환자로 분류됐다. 포항 확진환자는 아직 번호가 부여되지 않았고 시는 즉각 환자 동선에 있는 주요 상가를 방역소독하고 일시 폐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신천지 포항교회 및 전도센터도 방역소독 후 잠정 폐쇄한다.

한편 시는 밀접 접촉자 13명을 조사한 뒤 전담 공무원을 지정해 하루 2회 관찰하기로 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