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김형오, '유승민 불만 메시지'에 경고성 맞불

새보수당 등 반발로 후폭풍 가능성
김 "승리 위해 희생과 헌신 보여야"

김형오, '유승민 불만 메시지'에 경고성 맞불
미래통합당 공천신청자 면접이 계속된 21일 오전 서초갑 전옥현(왼쪽부터), 조소현, 이혜훈, 김영국 후보자가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면접장 앞에서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가 21일 수도권 지역에 대한 추가 공천 심사 결과에서 새로운보수당 출신의 이혜훈 의원을 컷오프(공천배제)함에 따라 ‘후폭풍’이 일 가능성이 높아졌다. 통합당은 출범 사흘 만인 지난 19일 유승민 의원이 김형오 통합당 공관위원장에게 공천 형평성과 관련한 ‘항의’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이 의원의 휴대폰을 통해 알려지며 삐걱댔기 때문이다. 당시 “일탈행위에 대해 엄중 경고한다”고 밝힌 공관위가 강력 대응에 나선 셈이다.

그러나 이날 김 위원장은 ‘후폭풍’을 의식한 듯 “공관위에서 여러 차례 논의했고 그 결과 이렇게 결정했다”며 “이번 선거는 단순히 한 후보가 이기느냐 지느냐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한강벨트’ 전략도 거론하며 “서울 지역은 서울 지역 전체가 연계될 뿐만 아니라 전국이 연계될 수 있다”며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서는 희생과 헌신의 모습과 미래를 향해 변화된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날 공관위는 같은 새보수당 출신의 오신환 의원과 지상욱 의원에 대해서는 단수공천을 확정했다. 앞서 유 의원이 보낸 문자 내용에 따르면 지 의원은 수도권에서 경선을 거칠 것으로 전해졌었다. 이와 달리 지 의원 등을 단수공천한 것은 새보수당 출신 의원들에게 ‘설사 컷오프되더라도 총선 승리라는 대의를 받아들이라’는 메시지로 읽힌다.

‘친박’의 대표 격인 윤상현 의원 역시 컷오프됐다. 윤 의원은 2016년 20대 총선에서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의 최대 패인으로 지목되는 ‘진박 공천’ 논란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다. 김 위원장이 ‘쇄신’을 강조하는 만큼 친박 세력 다수를 공천 과정에서 배제하겠다는 의지로도 풀이된다. 이에 따라 당시 공천 파동의 중심 지역인 대구·경북(TK)의 면접 일정은 무기한 연기됐다. 이날 김 위원장은 “면접 일정을 못 정했다”며 “추가 면접 이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TK 의원들이 스스로 불출마 선언을 하도록 유도한다는 관측이 나온다.

공관위는 서울 강남갑·을·병은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했다. 다만 누구를 공천할지는 발표하지 않았다. 강남갑은 ‘험지 출마’를 선언한 3선 이종구 의원의 지역구로 현재 공석인 상태다. 강남을은 전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역이다. 이은재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였던 강남병이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라 마찬가지로 컷오프됐다. 과거 ‘겐세이’ 발언 등 막말 논란에 여러 차례 휩싸인 점이 작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통적 보수 우세 지역인 이들 지역에는 공관위 차원에서 영입된 태영호 전 북한 공사 등 영입인사들의 전략공천이 예상된다.

김 위원장은 또 공천 탈락자들이 호남 지역으로 공천 신청을 할 경우 호남 지역구 공천을 조정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김 위원장은 “공식적으로는 신청이 마감된 상태이나 정치라는 것은 생물이다. 훌륭하고 아까운 사람이 추가로 신청을 하면 적절하게 판단하겠다”고 했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