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오피니언  >  사설

[사설]코로나 이젠 대유행 대비해야 한다

  • 2020-02-22 00:05:01
  • 사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21일에는 대구·경북에 이어 경남·충남·전북 등에서 무더기 감염이 발생해 전국적인 확산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하루 새 확진자가 추가로 100여명 발생하면서 전국으로는 200여명에 이르고 있다. 집단감염의 최초 전파자도 그렇거니와 감염경로 확인이 어려운 사례가 곳곳에서 등장하면서 대유행 초기 단계에 진입했다는 관측이 높다.

이런 비상시국에도 정부는 뒷북대응으로 일관한 것도 모자라 향후 대응방향조차 잡지 못한 채 우왕좌왕하고 있어 불안을 키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로부터 보고를 받고 신천지 예배와 장례식을 지목해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다. 물론 신천지 추적도 필요하지만 지금은 환자 꼬리나 쫓아다니기보다 선제대응을 통해 지역사회의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 것이 시급하다는 현실을 외면한 것이다. 당장 일선에서는 경증환자와 감염환자가 분리되지 않아 선별진료소마다 밀려드는 환자로 쩔쩔매는 판이다. 중국 전역의 입국제한 여부를 놓고 질병관리본부와 외교통상부가 엇박자를 내는 것도 혼란스럽기는 마찬가지다. 이러니 정부가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도박을 벌인다는 말이 나오는 것 아니겠는가.

정부는 이제라도 최악을 염두에 두고 선제대응 위주로 방역체계를 새로 짜야 한다. 무엇보다 경증환자는 자가격리 후 신속한 검사를 받도록 조치하고 공공병원과 상급병원이 역할을 분담하는 구조가 필요하다. 한시적이나마 중국 전역을 입국제한 지역으로 묶는 방안도 더 이상 미뤄서는 안 된다. 이런 점에서 문 대통령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통화에서 시급한 방역망 논의를 제쳐놓고 “중국의 어려움이 우리의 어려움”이라며 위로했다는 사실은 실망스럽다. 우리가 바이러스와 전쟁을 벌이는 마당에 너무 안이한 것 아니냐는 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정부가 나서 일선 학교의 개학이나 모임 연기를 유도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은 상황에서는 더욱 그렇다.

미증유의 위기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챙기는 것은 정부의 책무다. 지금은 특단의 대책을 말로만 부르짖지 말고 당장 행동으로 옮겨야 할 때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