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메르스-사드 합친것보다 더 무섭다" 문화예술계 덮친 코로나

영화관객 3분의1로 감소, 2013년 이후 최저
대관령음악제 남은 일정 취소...전국 공연취소 줄이어
전시,아트페어 전격취소...어린이대상 전시 직격탄
"양극화 심화...적재적소 정책지원 필요"

'메르스-사드 합친것보다 더 무섭다' 문화예술계 덮친 코로나
지난 19일 개막한 화랑미술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관람객이 주를 이뤘다. /사진제공=한국화랑협회

“‘코로나19’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를 합친 것보다 더 무섭네요. 해외교류가 중단되고 내수도 얼어붙는 올스톱 상태가 동시에 닥치니 어찌할 방도가 없습니다.”(중견 공연·전시기획사 대표)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서 문화예술계는 직격탄을 맞았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22일까지 2월 관객 수는 652만여명으로 전년 동기(1,869만여명)의 3분의1 수준으로 급감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설 연휴 관객이 줄어든 지난달 전체 관객은 2013년 이후 1월 관객 최저치를 찍었다. 불안이 심각해지자 ‘사냥의 시간’ ’결백’ ‘밥정’ 등이 개봉 일정을 연기하고 시사회와 인터뷰 일정을 취소했다. 상승세를 타던 개봉작들도 타격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멀티플렉스 극장의 한 관계자는 “지난 12일 개봉한 ‘정직한 후보’는 100만명을 돌파했지만, 관객 호평에 비해 흥행 속도는 더딘 편”이라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도 이번주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지만 관객이 7만명 대에 머물렀다”고 전했다.

닫힌 공간에 다중이 모이는 공연·전시는 취소 사태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 9일 개막한 2020대관령겨울음악제는 25일까지 진행 예정이었으나 강원도 내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삼척·속초·춘천 등지에서 발생하면서 23일 남은 공연을 취소하기로 했다. 이에 23일 강릉아트센터에서 진행될 예정이던 ‘피스풀 뉴스’, 24~25일 평창 알펜시아 콘서트홀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겨울나그네’ 공연을 모두 취소했다. 대관령음악제 측은 “관객들과 도민, 참여 연주자들의 안전을 위해 공연을 취소하게 돼 매우 안타깝다”고 밝혔다. 앞서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 루체른 스트링 페스티벌, 홍콩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등 내한 예정이었던 오케스트라 공연들도 코로나19로 줄줄이 취소됐다.

미국 출신 신예 싱어송라이터 루엘도 2월 내한 공연을 9월로 연기했고, 미국의 알앤비(R&B) 가수인 칼리드도 4월 내한 공연을 무기한 연기했다. 재즈 색소포니스트 케니 지도 2월 공연을 10월로 변경했다. 한 공연업계 관계자는 “감염증의 전국적 확산으로 지방 공연장이 더 힘들고, 결국 상반기 공연업계 타격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호텔 객실을 전시장으로 활용하는 ‘아시아호텔아트페어’는 오는 27일부터 파크하얏트부산에서 열릴 예정이던 행사를 취소했다. 국제갤러리는 상업화랑 중에는 제일 먼저 임시 휴관을 결정했고 3월 9일 이후 영업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확진자가 대거 나온 대구의 대구미술관과 대구국립박물관은 전격 휴관을 밝혔다.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공연과 미술관·박물관도 취소 및 운영 중단이 속출하고 있다.

방송가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무방청·비공개 녹화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22일 생방송한 KBS 2TV 예능프로그램 ‘태백에서 금강까지 - 씨름의 희열’은 파이널 라운드에도 불구하고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현실 속 ‘천재’를 찾는 tvN ‘문제적 남자: 브레인 유랑단’은 사람이 많은 장소를 다니는 만큼 당분간 휴지기를 갖기로 했다.

‘코로나 사태’는 공연·예술계의 양극화를 가중시키고 있다. 톱스타가 출연하는 ‘웃는 남자’ ‘드라큘라’ ‘레베카’ 등 뮤지컬의 경우는 여전히 관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지만 중소 작품의 경우 객석을 채우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대작의 경우는 아직 대량 취소 사태가 벌어지고 있지는 않지만 상황이 심각해질 가능성을 배제하고 있지 않다”며 “웰메이드 인기 작품의 경우는 타격이 덜하겠지만 중소 규모의 작품은 이미 심각한 상태”라고 전했다. 예술의전당에서 한창인 ‘모네에서 세잔까지’ ‘툴루즈 로트렉’ 전이나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에서 개막한 인상주의 전시 ‘프렌치모던’ 등은 예년 수준의 관람객을 끌고 있지만 중·소 기획사의 대관 전시의 경우 작품 설치를 앞두고도 취소에 대한 고민이 깊은 상황이다. 지난 19일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막한 화랑미술제는 참여 화랑 110곳 중 3곳이 코로나19 때문에 불참하고 관람·판매가 저조했음에도 ‘행사를 취소할 경우 향후 2년간 대관 금지’라는 조항 때문에 취소를 강행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모 문화정책·미술비평가는 “호평받는 큰 공연과 전시는 방역·소독에 대한 신뢰가 있고 마스크를 쓰고도 찾아가는 팬층이 확고한데 반해 소규모 기획사의 공연·전시는 생계와 직결되는 상황”이라며 “정부가 긴급지원에 나섰지만 사각지대를 놓치고 있지 않은지 살펴야 한다”고 조언했다.
/조상인·연승·김현진기자 ccs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