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부동산  >  정책·제도

아차산역 인근 특별계획구역 해제…개발 활성화 기대

  • 박윤선 기자
  • 2020-02-27 09:55:02
  • 정책·제도
아차산역 인근 특별계획구역 해제…개발 활성화 기대

서울시가 오랫동안 개발이 이뤄지지 않은 아차산 특별계획구역을 해제하고 자율 개발이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정비했다.

서울시는 26일 제2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아차산역지구 지구단위계획 계획 결정안’을 수정가결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결정안에 따르면 아차산 특별계획구역을 해제하는 대신 적정 규모의 자율적 개발이 가능하도록 용도지역 조정가능지 제도를 개선했다. 과도한 규제를 완화하기 위한 공동개발계획을 변경하고 장기미집행 도로의 정비 등도 이뤄진다.

이날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는 영등포구 영등포동1가 94-2번지 특별계획구역 세부개발계획 변경안도 수정가결됐다. 이 부지는 영등포로터리 남측에 인접한 곳으로 2016년 7월 특별계획구역 신설 및 세부개발계획이 결정돼 현재 지하4층 지상23층의 주상복합건축물이 신축중인 곳이다. 이번 변경 주요 내용은 건축물 일부에 공공청사를 조성해 유치원, 어린이집 급식에 대한 위생 및 영양관리를 지원하는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로 이용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상한용적률이 변경된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