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서울성모병원, 코로나19 환자 치료 동참

다음주 중증환자용 음압병상 18개 운영
경증환자용 음압병상 30개 공사도 착수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이 대구·경북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 환자 치료를 위해 다음 주까지 18개 음압병상 개방을 준비해 운영에 들어가기로 했다. 이와 별개로 병원 별관 10층에 경증 환자용 30개 음압병상을 마련하기 위한 시설 공사도 시작했다.

서울성모병원, 코로나19 환자 치료 동참
서울성모병원이 운영에 들어간 안심진료소. 300평 규모에 음압공조 시스템을 갖췄다. /사진제공=서울성모병원

김용식 병원장은 27일 대책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또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진료 중단된 은평성모병원 환자들을 적극적으로 진료하기로 했다. 은평성모병원 이용자에 대한 진료 기피 현상 때문이다.

한편 서울성모병원은 △별관 2층에 감기·코로나19 의심증상 환자 등에 대한 외래진료를 하는 안심진료소(300평 규모)를 △연구원 1층에 코로나19와 관련 없는 일반 호흡기질환 외래 환자(천식·알레르기·만성폐쇄성폐질환·폐암 등) 진료를 위한 호흡기내과 진료실을 △최근 14일 이내에 해외 방문력이 있고 발열·호흡기 증상이 있는 환자 등을 검사하는 응급의료센터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안심진료소에는 호흡기내과, 감염내과, 혈액내과, 소아청소년과 등의 의료진 일부가 진료한다. 음압공조 시스템을 갖췄으며 진료실, X레이 검사실, 접수실 및 진료대기실 등이 있다.
/임웅재기자 jae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