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SE★현장]'킹덤2' 떡밥 대수거, 분리수거까지 깔끔하게···'난리 나겠구나'(종합)
‘킹덤2’ 배우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김상호, 김성규, 전석호, 김혜준와 김성훈 감독, 박인제 감독, 김은희 작가가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 사진=넷플릭스 제공




한국형 좀비 사극이라는 새 지평을 연 ‘킹덤’이 시즌2로 돌아왔다. 시즌1은 ‘예고편’이라며 더욱더 무궁해진 시즌2의 세계관에 자신감을 나타냈다.

5일 넷플릭스(Netflix)의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시즌2(이하 ‘킹덤2’)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배우 주지훈, 류승룡, 배두나, 김상호, 김성규, 전석호, 김혜준와 김성훈 감독, 박인제 감독, 김은희 작가가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킹덤2’는 죽은 자들이 살아나 생지옥이 된 위기의 조선, 왕권을 탐하는 일가의 탐욕과 누구도 믿을 수 없게 되어버린 왕세자 창의 피의 사투를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로, 지난해 1월 시즌1 공개 이후 약 1년 2개월 만에 시즌2로 돌아왔다.

시즌1은 지난해 한국에서 가장 사랑받은 넷플릭스 작품 1위에 오르고, ‘K좀비’·‘갓’ 열풍을 일으키는 등 각광을 받았다. 시즌1 성공에 대해 김 작가는 “진짜 예상하지 못했다”며 “가장 한국적인 것을 만들려고 노력했는데 그런 면에서 조금 더 궁금해하고 좋아해주신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시즌2는 왕세자 창과 일행이 역병으로 뒤덮힌 한양으로 향하고, 또다른 음모와 더욱 거세진 조씨 일가의 탐욕과 마주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김 작가는 “시즌2는 피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해보고 싶었다”며 “붉은 피라는 뜻도 있지만 핏줄, 혈통에 대한 이야기”라고 귀띔했다.

그러면서 김 작가는 “시즌2에서는 (시즌1의) 떡밥이 대수거가 된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배우들 역시 대본을 받고 시즌2에 대한 기대가 치솟았다고 한 목소리로 말했다. 류승룡은 “촬영 전에 대본을 받고 ‘난리 나겠구나’ 싶었다”면서 “떡밥 대수거 뿐만 아니라 분리수거까지 깔끔하게 되겠다 싶었다”고 재치 있게 말했다.

배두나는 “저도 대본을 처음 읽어봤을 때 매 회마다 ‘정말 이렇게?’ 이런 느낌이었다”며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들도 깜짝 놀랐다”며 “시즌2 마지막쯤에 떡밥을 또 뿌려 놓는다”고 밝혔다.

‘킹덤2’의 김은희 작가, 박인제 감독, 김성훈 감독 / 사진=넷플릭스 제공


시즌1은 김성훈 감독이 단독 연출은 맡은데 이어, 시즌2는 김성훈 감독과 박인제 감독이 협업했다. 김 감독이 시즌2 첫 에피소드를 맡고, 박 감독이 두 번째 에피소드부터 마지막 에피소드까지 책임졌다.

김 감독은 “저희 입장에서는 분량에 대한 부담이 줄면서 완성도를 높힐 수 있었다”며 “시청자분들은 입장에서는 감독마다의 개성이 담긴 작품을 즐길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새롭게 참여한 박 감독은 “제가 전에 만들었던 작품들과는 결도 다르고 사극은 기존에 찍지 않았던 장르였다”면서도 “다시 한번 사극을 하고 싶을 정도로 재밌었다. 배우들의 케미도 너무 좋아서 즐겁게 촬영했다. 결과물도 재밌게 나올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 이창 역의 주지훈은 시즌2에서는 피로 물든 조선의 한 가운데서 백성을 위한 진정한 왕이 무엇일지 깨달아간다. 주지훈은 “시즌1에서는 쫓기는 자였다가 시즌2에서는 쫓는 자의 입장이 된다”면서 시즌2에서 연기하는 데 “기본적으로 캐릭터가 변화하는 과정이 필요했다”고 밝혔다.

실직적인 권력자 영의정 조학주를 연기하는 류승룡은 시즌2에서 확고한 신념으로 무자비하게 창을 쫓는다. 류승룡은 “조학주는 인간의 권력욕과 잘못된 신념이 얼마나 무서울 수 있는지 보여줄 수 있는 인물”이라며 “시즌1에서는 마음대로 하는 인물이었다면 시즌2에서는 대립하면서 긴장감을 주는 역이다”라고 말했다.

의녀 서비 역의 배두나는 시즌2에서 역병의 원인에 가까워지며 혼란에 빠진다. 배두나는 “서비는 사람을 사리고자 하는 역할에 충실한다”며 “더욱더 똑똑해지고 역병에 대한 연구를 계속하면서 많은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킹덤2’의 배우 주지훈, 배두나, 류승룡 / 사진=넷플릭스 제공


시즌2에는 각각 훈련대장 이강윤과 어영청 대장 민치록 역을 맡은 김태훈과 박병은은 새로운 인물로 등장한다. 김 작가는 “박병은이 맡은 어영대장은 중전의 비밀에 조금 더 다가가는 역할이고, 김태훈 은 조학주에게 충성을 다하는 훈련대장 역할”이라며 “두 분이 어떤 선택을 하는지가 재밌는 포인트가 될 수 있다”라고 관전 포인트를 꼽았다.

앞서 배우 전지현이 ‘킹덤2’ 카메오로 출연해 엔딩을 장식한다는 이야기가 나온 바 있다. 이에 대해 김 작가는 “극을 구상하다가 (전지현 씨가) 해주시면 너무 어울릴 것 같은 배역이 있어서 제안을 했는데 고맙게도 받아들여 주셨다”고 밝히면서 “어떤 캐릭터인지는 직접 봐주시면 좋겠다”고 캐릭터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김 작가는 시즌3 가능성에 대해 “다 아시겠지만 시즌2가 잘 돼야 제작이 가능하다”며 “많이 사랑해 주시면 더 커진 세계관의 시즌3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는 시즌10까지는 가고 싶다”고 말해 박수가 터져나왔다.

끝으로 류승룡은 “시즌1은 호기심이었다면 시즌2는 놀라움의 연속이고, 무엇을 상상하던 그 이상이다”라며 “음악에는 방탄소년단(BTS), 영화에는 ‘기생충’이 있듯이, 스트리밍에는 ‘킹덤’이 모두를 놀라게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형 좀비 사극으로 다시 한번 ‘K좀비’ 신드롬을 일으킬 ‘킹덤2’는 오는 13일 최초 공개된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