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교육부 ‘고교학점제’ 선도지구 24곳 선정

전국 곳곳에 국고 111억원 지원
5년 뒤 전면 시행되는 고교학점제 대비
농산어촌에도 학점제 토양 다지기 착수

교육부는 ‘고교학점제 선도지구 운영 지원 사업’ 대상으로 총 24개 지구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교육부는 2025년에 외국어고·자율형사립고·국제고를 모두 일반고로 전환하고, 모든 일반고에 고교학점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고교학점제가 도입되면 학생들은 자신의 진로·적성에 맞게 과목을 선택해 수강한다.

고교학점제 선도지구 운영 지원 사업은 학점제형 교육과정의 우수 모형을 구축하기 위해 관내 학교·기관 간에 협력 체제를 꾸리는 지역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선정된 지구들은 2년간 지원받는다. 올해 국고 지원액은 총 111억원이며 시·도 교육청이 109억원, 지방자치단체가 92억원을 대응 투자한다.

교육부 ‘고교학점제’ 선도지구 24곳 선정
서울시 강서양천지구 협력 모형 /자료=교육부

서울에서는 강서양천지구, 동작관악지구가 선정됐다. 경기도에서는 고양, 부천, 김포, 안양과천, 광명, 안성, 광주하남, 평택 등 8개 지구가 지원을 받는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부산과 제주를 제외한 모든 시·도에서 1∼2개 지구가 선정됐다.

선정된 선도지구에서는 지역 내 특목고·자사고·일반고·대학교 등 교육 기관과 기업체 등을 서로 연계해 학생들이 다양한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한다. 서울 강서양천지구를 예로 들면 이 지역 일반고생들은 앞으로 한국폴리텍대학, KC대, 이화여대 등에서 직업 기술과정을 듣거나 한국공항공사, 이대병원 등에서 직업 체험을 할 수도 있다.

교육부는 고교학점제를 전면 도입하기 전에 농산어촌 등 교육 소외 지역에 학점제 운영 여건을 확보하기 위한 ‘교육소외지역 교육여건 개선 사업’도 지원 대상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등 총 8개 도가 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총 109억원의 국고가 지원되며 교육청이 65억원, 지자체가 16억원을 대응 투자한다. 다양한 교과목을 개설하기 어려운 농산어촌 학교를 위해 도농 간에 온·오프라인으로 강좌를 교류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예술·체육 전문 교육과 지역 대학 연계 강좌도 지원한다. 이상수 교육부 교육과정정책관은 “2025년에 고교학점제가 전면 도입되기 전에 모든 일반고에 고교학점제 운영 기반이 조성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지역 고등학교 간 동반 성장을 도모하는 공유캠퍼스를 3개 지역에서 운영 중인데 이 중 2개 지역이 고교학점제 선도지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서울교육청은 상반기 공모를 통해 공유캠퍼스를 8개 지역 이상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